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 55% 박영선 36.5%…20대는 吳, 40대는 朴 갈렸다 [리얼미터]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야권후보 단일화 이후 실시된 첫 여론조사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20%포인트 가까이 앞선다는 결과가 25일 나왔다. 특히 60세 이상 및 노인층을 제외하고 20대의 오 후보 지지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지지도.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지지도.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野단일화 후 첫 여론조사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단일화 성사 다음 날인 24일 서울 거주 18세 이상 806명에게 어느 후보에게 투표할 것인지를 물은 결과, "오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55%로 "박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36.5%)보다 18.5%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를 크게 벗어난 차이다.
 
연령별로는 오 후보가 20대(만 18~29세)와 60대에서 큰 격차로 앞섰는데, 20대의 경우 오 후보의 지지도가 박 후보보다 3배 가까이 많은 60.1%에 달했다. 20대의 박 후보 지지율(21.1%)은 야당 지지 성향이 강한 60세 이상 및 노인층(26.7%)보다도 낮았다. 
 
박 후보에게 더 많은 지지를 보낸 연령층은 40대가 유일했다. 40대 지지율은 박 후보 57.9%, 오 후보 34.7%로 나타났다. 1980년대 민주화운동을 주도한 50대에서는 오 후보(47.1%)와 박 후보(45.2%)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펼쳤다.
 
거주 지역별로는 오 후보가 ▶서북권(53.1%) ▶동북권(49.4%) ▶강서권(56.6%) ▶강남권(62.8%) 등 모든 지역에서 박 후보를 앞섰다. 박 후보는 ▶서북권(39.2%) ▶동북권(42.6%) ▶강서권(34.6%) ▶강남권(28.2%) 등의 지지율을 보였다.
 
"이번 선거에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 투표층에서는 오 후보 57.9%, 박 후보 36.4%의 지지율을 보였다. 투표 의향 조사에서는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95.5%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文 부정평가 61%…긍정평가 35%

한편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7.7%, 민주당 30.1%, 국민의당 9.1%, 정의당 5%, 열린민주당 3.7% 순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는 긍정 평가가 35%, 부정 평가가 61.3%로 나타났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