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경, 12년 만에 우승 도전…흥국생명 챔프전 진출

 
김연경(왼쪽)이 PO 3차전 승리로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확정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뉴스1]

김연경(왼쪽)이 PO 3차전 승리로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확정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뉴스1]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챔피언결정전(챔프전)에 진출했다. '붕대 투혼'으로 맹활약한 간판스타 김연경(33)은 12년 만에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고 우승에 도전한다.  
 
정규리그 2위 흥국생명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 3차전에서 IBK 기업은행에 세트스코어 3-0(25-12, 25-14, 25-18)으로 완승했다. 
 
1차전 기선제압 후 2차전을 내줘 승부를 3차전까지 끌고 온 흥국생명은 2승 1패로 PO를 통과해 팀 통산 8번째 챔프전 무대를 밟게 됐다. 또 2018-2019시즌 통합 우승 이후 2년 만에 통산 5번째 챔프전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지난 시즌엔 코로나19 여파로 정규리그가 조기 종료돼 챔프전이 열리지 않았다. 
 
승리의 주역은 역시 김연경이었다. 2008-2009시즌 흥국생명의 챔프전 우승을 이끌고 해외리그에 진출했던 그는 12시즌 만에 나선 V리그 봄 배구에서도 맹활약했다. 2차전에서 엄지를 다쳤지만, 오른손 엄지와 손바닥에 붕대를 감고 출전해 22득점을 폭발했다. 공격 성공률이 58.33%다.  
 
김연경은 1세트 시작과 동시에 오픈 공격과 블로킹을 연속으로 해내 경기 흐름을 흥국생명 쪽으로 가져왔다. 1세트 중반에는 왼손으로 네트를 살짝 넘기는 오픈 공격에 성공하면서 스코어를 10점 차(16-6)까지 벌렸다. 
 
2세트는 IBK기업은행 주포 안나 라자베라가 살아나면서 초반 시소게임을 펼쳤지만, 김연경의 연속 공격 성공으로 역전에 성공한 뒤 일사천리로 스코어를 벌렸다. 김연경은 3세트에서 스파이크로 매치 포인트를 잡은 뒤 직접 마무리 공격까지 성공해 챔프전 진출을 제손으로 확정했다. 
 
앞선 두 경기에서 부진했던 흥국생명 외국인 선수 브루나 모라이스도 14득점을 기록해 승리의 조력자로 활약했다. 반면 IBK기업은행의 라자레바(16득점)은 중요한 순간 범실을 쏟아내 고개를 숙였다. 
 
흥국생명은 26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시작하는 5전 3선승제 챔프전에서 정규시즌 1위 GS칼텍스와 우승을 놓고 맞붙는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