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릎 관절염 환자, 고콜레스테롤혈증 동반 시 통증 심하다”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 뉴스1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 뉴스1

무릎 관절염 환자 중에서도 고콜레스테롤혈증을 동반한 환자의 무릎 통증이 더 심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콜레스테롤혈증이란 혈액 속에 들어있는 콜레스테롤이 정상 수치를 넘은 상태를 말한다.
 
세브란스병원 박관규 정형외과 교수와 강남세브란스병원 조병우 정형외과 교수 연구팀은 무릎 통증과 고콜레스테롤혈증 간의 상관관계를 확인한 연구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0년부터 2013년까지의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를 이용해 60세 이상 한국인 3552만4307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무릎 통증 유병률을 확인한 뒤 고콜레스테롤혈증,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 대사증후군 등 각종 대사질환과의 연관성을 확인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대상자 1063만836명(29.9%)이 무릎 통증을 호소했다. 무릎 관절염이 있는 환자 2029만421명 중 811만9372명(40%)에서 무릎 통증이 관찰됐다.
 
여러 대사 질환 중 고콜레스테롤혈증이 있는 환자는 없는 환자들에 비해 무릎 통증이 발생할 확률이 2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무릎관절염 환자들을 고콜레스테롤혈증 상태에 따라 ▶정상군 ▶고콜레스테롤혈증 조절군 ▶고콜레스테롤혈증 비조절군으로 나눠 비교했을 때에도 고콜레스테롤혈증 진단을 받은 환자들이 정상군과 비교해 무릎 통증 수준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고콜레스테롤혈증 조절 여부가 무릎 통증 수준에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
 
박 교수는 “동물 실험 등에서 골관절염이 대사증후군과 같은 내과적 대사질환들과 연관이 있다고 밝혀졌으나 실제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명확히 밝혀진 바가 없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고콜레스테롤혈증과 무릎 통증 간의 연관성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