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런일 안했으면" 박영선 말려도…임종석 또 박원순 치적 줄줄

사진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페이스북

사진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페이스북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내가 아는 가장 청렴한 공직자”라고 평해 여야에서 비판을 받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재차 박 전 시장을 두둔하고 나섰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4일 임 전 실장을 향해 “앞으로는 그런 일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선을 그었으나 그는 또다시 박 전 시장의 치적을 거론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2002년 이명박 서울시장 시절부터 2020년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까지 20년간 서울특별시장 이력을 읊은 뒤 “서울은 대표적인 메트로폴리스(metropolis)”라며 “다양한 이해와 요구가 충돌하고 서울시정에 대한 기대와 평가도 다를 수밖에 없다”고 운을 뗐다.  
 
임 전 실장은 “대체로 이명박, 오세훈 시장 시절에 속도와 효율이 강조되었다면 박원순 시장 시절에는 안전과 복지가 두드러졌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대규모 뉴타운 개발과 도심 초고층화 등으로 대표되는 이른바 토목 행정은 이명박, 오세훈 시장 시절의 상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거기에 20개가 넘는 자율형사립고를 허가해 일반고를 무력화하고 고교교육의 서열화를 악화시킨 일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임 전 실장은 이어 박 전 시장 행정에 대한 평가도 늘어놓았다. 그는 “박 전 시장이 시장의 질서나 기업의 효율 등을 무시한다는 비판도 있었으나 박 시장의 당선은 서울시민들의 생각이 변했다는 방증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전한 서울, 깨끗한 서울, 걷기 좋은 서울이 시민의 새로운 요구였다”며 “박원순은 그런 요구에 순명해 속도를 줄이고 안전을 강화하고 인도를 넓히고 서울심야버스를 도입하고 자동차 제한 구역을 늘리려 했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건물 고도 제한, 신재생에너지 설계, 공유경제 장려, 서울형 공공어린이집 확대 등 박 전 시장의 정책을 거론한 뒤 “그의 관점과 철학이 서울의 요구를 모두 채우지도 못했고 때론 지나치게 고집스러워서 세상 물정 모른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아픔과 혼란을 뒤로하고 선거를 다시 치르는 이 시점에 이런 문제들에 대한 성찰과 평가도 이루어져야 한다 생각한다”며 “우리는 또 내일을 살아야 하고 4월 7일 이후의 서울이 어떤 철학과 방향으로 나아가느냐는 우리 자신과 아이들에게 어떤 과거보다 중요하니까”라고 했다.  
 
임 전 실장은 박 전 시장 재임 기간이던 2014년 6월부터 1년 반 동안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냈다. 그가 4월 7일 재보궐 선거를 2주여 앞두고 잇달아 박 전 시장을 두둔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날에는 박 전 시장을 두고 “내가 아는 가장 청렴한 공직자”라며 “박원순은 미래 가치와 생활 이슈에 가장 민감하고 진취적인 사람이었다. 딱딱한 행정에 사람의 온기와 숨결을 채우려 무던히 애쓰던 그의 열정까지 매장되지는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 후보가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개인 표현의 자유에 대해 제가 이렇게 저렇게 이야기하긴 그렇지만 앞으로 그런 일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제동을 걸었으나 임 전 실장은 거듭 박 전 시장 옹호 글을 게시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