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오세훈, 안철수 꺾고 서울시장 야권 단일후보 선출

4·7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화 여론조사 결과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꺾고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23일 양당 실무협상팀은 이날 오전 9시 30분 국회에서 만나 여론조사 결과를 확인한 후 기자회견을 열어 결과를 공개했다.
 
야권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후보에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선출됐다. 연합뉴스

야권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후보에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선출됐다. 연합뉴스

야권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화에 참여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야권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화에 참여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단일후보 선출 위한 여론조사는 3월 22일 한국리서치와 글로벌리서치 등 두 개 여론조사 기관에서 100% 무선전화(안심번호)를 통해 각각 총 3200명 기관별 1600명씩 경쟁력 적합도 조사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공직선거법 제108조 제12항 102호에 따라서 여론조사 통해 결정된 야권 단일후보 호명하는 것으로 결과발표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여론조사는 두 기관에서 '경쟁력'과 '적합도'를 나눠 물었다.
 
마이크를 넘겨받은 정양석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이번 서울특별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후보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로 결정됐다"며 "감사하다"고 결과를 발표했다. 

 
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된 오 후보는 오는 4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 등과 경쟁하게 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