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혼산' 샤이니 키 "故 종현, 그리운데 금기시되는 것 싫었다"

'나 혼자 산다' 샤이니 키

'나 혼자 산다' 샤이니 키

샤이니 키가 일상을 공개했다. 일상 안엔 '키주부'의 면모가 한껏 깃들었고, 먼저 세상을 떠난 고(故) 종현에 대한 그리움도 묻어났다.

 
1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샤이니 키가 이사 온 지 2주밖에 되지 않은 혼자만의 공간을 드러냈다. 깔끔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였다. 그곳엔 반려견 꼼데와 가르숑이 함께했다. 서열 3위인 그는 반려견과의 단란한 시간을 즐겼다.  
 
이날 키의 집엔 절친 태연이 방문했다.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자신들의 고민에 대해 털어놓으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러던 중 이번 샤이니 컴백 앨범 활동과 관련한 이야기가 나왔다.  
 
키는 "멤버들 아니었으면 못했을 것이다. 이번에 메인 보컬의 부재를 더욱 크게 느꼈다. 일본에서 공연할 때도 그렇고 이런 상황과 마주하게 될 줄 몰랐다"면서 "그러다가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1위를 했을 때 소감을 말하는데 나도 모르게 툭 튀어나오더라. 내가 이 얘길 왜 갑자기 하고 있는 건가 그랬는데 그러고 싶었던 것 같다. 너무 그리운데 금기시되는 게 싫었다. 그걸 이용하려는 사람들이 더 싫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론 조심스럽지만 이제 그 일을 언급하기에 힘들거나 슬프거나 하지는 않다. 피할 필요가 있나. 도망칠 필요도 없다. 있었던 일을 인정하면서 그때그때 떠오르는 말을 하고 싶다. 안쓰럽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몸도 마음도 곯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자신의 뚜렷한 소신을 내비쳤다. 태연은 "건강만 하면 된다"면서 키를 다독였다.  
 
아무 생각 없이 다섯 명에서 함께 활동하던 샤이니 그때 그 시절이 가장 재밌게 활동했던 것 같다는 키. 종현에 대한 그리움이 묵직하게 묻어났던 순간이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