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나리' 오스카, 47년생 한국·미국 할머니 대결

다음달 25일(현지 시간) 열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영화 '미나리'. 팟캐스트 '배우 언니'(news.joins.com/Jpod/Channel/7)가 주요 부문 경쟁자들을 분석했다. [사진 배우 언니]

다음달 25일(현지 시간) 열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영화 '미나리'. 팟캐스트 '배우 언니'(news.joins.com/Jpod/Channel/7)가 주요 부문 경쟁자들을 분석했다. [사진 배우 언니]

일흔넷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한국배우 최초 오스카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습니다. 재미교포 2세 정이삭 감독의 이 자전적 가족 영화는 다음 달 25일 열릴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음악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지요. 제작을 겸한 스티븐 연이 남우조연상 후보에 오르자 현지 언론들은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 후보’라 대서특필했더군요. 한국말 영화가 오스카 후보로 화제가 된 건 봉준호 감독 ‘기생충’에 이어 2년 연속. ‘미나리’의 후보 선정 의미와 경쟁작들을 팟캐스트 ‘배우 언니’가 집중 분석했습니다. 지난주 ‘미나리 스페셜’ 1탄 ‘뉴요커가 본 미국 미나리 현상을 잇는 2탄 ‘미나리 오스카 예측’(mnews.joins.com/Jpod/Channel/7)입니다.
 

[배우 언니]
다음달 열릴 아카데미 6부문 후보
'미나리' 윤여정 여우조연 경쟁자…
47년생 한국 할머니 vs 미국 할머니
한예리가 말하는 미나리밭 뒷얘기

한국 할머니vs미국 할머니

영화 '미나리'가 15일(현지시간)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 발표에서 작품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것에 대해 미나리 북미 배급사 A24가 트위터에 감독, 배우가 함께한 사진을 올리며 축하를 전했다.   사진은 오스카상 후보에 오른 미나리 감독과 배우들. [연합뉴스]

영화 '미나리'가 15일(현지시간)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 발표에서 작품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것에 대해 미나리 북미 배급사 A24가 트위터에 감독, 배우가 함께한 사진을 올리며 축하를 전했다. 사진은 오스카상 후보에 오른 미나리 감독과 배우들. [연합뉴스]

윤여정이 오른 여우조연상 부문은 올해 경쟁이 유독 치열합니다. ‘더 파더’에서 치매 노인의 가족으로 분한 올리비아 콜맨, 넷플릭스 영화 ‘맹크’의 아만다 사이프리드 등이 강력한 맞수. 론 하워드 감독의 넷플릭스 가족영화 ‘힐빌리의 노래’ 글렌 클로즈는 역대 일곱 번 무관 후보 끝에 여덟 번째로 수상을 노립니다. 1947년생 동갑 한국 할머니 윤여정과 미국 할머니 글렌 클로즈, 일명 할머니들의 전쟁입니다.  
스티븐 연의 남우주연상 부문에선 ‘더 파더’ 안소니 홉킨스, ‘맹크’ 게리 올드만, 지난해 대장암으로 요절한 ‘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의 고(故) 채드윅 보스만 등이 겨룹니다. ‘사운드 오브 메탈’의 파키스탄계 영국인 리즈 아메드가 무슬림으론 처음 후보에 올라, 스티븐 연과 나란히 93년 아카데미 역사상 처음 이 부문에 2명의 아시아계 후보가 오르는 신기록도 세웠습니다.
 

'미나리' 안에 '전원일기' 있다?

‘미나리’ 팀이 특히 수상을 꿈꾸는 부문? ‘미나리’의 순자(윤여정) 딸 모니카 역 배우 한예리와 직접 전화통화를 해 들어봤습니다. 2019년 미국 한여름 무더위 속에 한국식 ‘손풍기’를 아쉬워하며 이민 10년차 한국 엄마 모니카로 산 한예리의 나날엔 드라마 ‘전원일기’ ‘대추나무 사랑걸렸네’, 그리고 가족들의 기억이 서렸다죠. 영화 속에 무성했던 그 미나리밭은 어떻게 됐을까요? ‘배우 언니’ 미나리 스페셜 2탄(mnews.joins.com/Jpod/Channel/7)에서 지금 들어보시죠.
'미나리'에서 엄마 모니카를 연기한 한예리가 직접 만든 그네를 갖고 노는 아이들을 보며 활짝 웃고 있다. [사진 판씨네마]

'미나리'에서 엄마 모니카를 연기한 한예리가 직접 만든 그네를 갖고 노는 아이들을 보며 활짝 웃고 있다. [사진 판씨네마]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