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레이 정부 "北대사관, 48시간내 떠나라…우리도 맞대응"

말레이시아 정부가 쿠알라룸푸르 주재 북한 대사관 직원들에게 48시간 이내 떠날 것을 명령했다.
 
말레이시아 정부가 불법자금세탁을 해온 것으로 미국이 지목한 북한 주민을 미국에 인도하자 북한이 19일 말레이시아와 국교를 단절했다. 4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시·군 당 책임비서 강습회의에서 발표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말레이시아 정부가 불법자금세탁을 해온 것으로 미국이 지목한 북한 주민을 미국에 인도하자 북한이 19일 말레이시아와 국교를 단절했다. 4일 김정은 당 총비서가 시·군 당 책임비서 강습회의에서 발표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의 단교(斷交) 선언에 대한 대응 차원이다. 또 2017년 '김정남 암살사건' 이후 사실상 폐쇄된 주평양 말레이시아 대사관의 철수를 공식 발표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19일 오후 성명을 통해 "북한의 3월 19일 (단교)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번 결정은 비우호적이고, 건설적이지 못하며 상호존중 정신과 국제사회 구성원간의 우호관계를 무시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북한의 일방적 결정은 지역의 평화, 안정, 번영을 촉진하는데 있어 부당하고, 확실히 파괴적"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북한 외무성은 말레이시아가 북한인 사업가 문철명(56)씨를 불법 자금세탁 등 혐의로 미국에 인도한 사건과 관련해 외교관계 단절을 선언하고, 미국에도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