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록전 단일화 걷어차놓고…吳·安 동시에 "상대방 안 수용" [영상]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 중인 국민의힘 오세훈,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양측이 각각 제시한 단일화 요구안을 서로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유선 10% 포함여부로 양보없는 공방을 벌이던 양측은 이날 오후 갑자기 “내가 양보하겠다”며 태도를 바꿨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 뉴스1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 뉴스1

 

안철수 “김종인·오세훈 요구, 모두 수용”
오세훈 “安 제안한 ‘무선 100%’ 받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19일 오후 국회본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요구하는 유선전화 10% 포함 방안을 참 이해하기 어렵지만 그것도 수용하겠다”면서 “이제 만족하십니까. 다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오 후보가 말씀하신 경쟁력과 적합도를 각각 50%씩 반영하는 것 역시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이 요구한 단일화 방식은 전날 오 후보가 제시한 것으로, 2개의 여론조사 업체가 각각 ‘적합도’와 ‘경쟁력’을 1000명씩 물은 뒤 결과를 합산하는 것이다. 이때 유선전화가 10% 정도 포함돼야 한다는 게 국민의힘 입장이다.
 
안 후보는 “제게 불리하고 불합리하더라도 단일화를 조속히 이룰 수 있다면 감수하겠다”며 이같은 조건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주말 조사에 착수하면 월요일에 (단일후보를)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단일화를 조속히 마무리 지어 28일 (투표)용지 인쇄 전날이 아닌, 25일 공식선거일부터 단일후보가 나서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이제 누가 유리하니 불리하니 그런 이야기 하지 말자”며 “야권 단일후보가 누가 되든 그 후보가 이기면 야권 모두가 이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도 곧이어 입장을 냈다. 오 후보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측과 단일화 여론조사 방식을 두고 갈등을 빚는 데 대해 “제가 양보하고 안 후보 측의 요구를 전격 수용하겠다”며 “비록 여론조사의 기본원칙에는 어긋나지만, 안 후보가 제안한 무선 100%를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유무선 혼합조사가 걸림돌이었는데, 유선을 제외하고 무선으로 조사하는 것을 제가 양보하고 전격 수용하겠다는 것”이라면서 “이 결정으로 제가 야권 단일 후보로 선택되지 못하는 정치적 손해를 입게 될지도 모른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저는 서울시장을 탈환하여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마련하라는 국민의 지상명령을 따르겠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