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년전 그 맛 못잊은 블링컨···'찐사랑' 순두부찌개 또 찾았다

순두부찌개를 즐기는 블링컨 미 국무장관. 사진 트위터캡처

순두부찌개를 즐기는 블링컨 미 국무장관. 사진 트위터캡처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한결같은 '순두부찌개' 사랑을 과시했다. 
 
18일 1박2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출국한 블링컨 장관은 이날 방한 기간에 순두부찌개를 즐긴 인증샷을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지난 2016 년 서울 여행에서 순두부찌개를 맛있게 즐겼던 기억이 난다"면서 "이번에도 다시 즐길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고 적었다. 
 
실제로 블링컨 장관은 5년 전 국무 부장관 시절 방한했을 때 서울 종로구의 한식당에서 순두부찌개를 먹고 극찬해 화제가 된바 있다. 당시 그는 "정말 맛있다. 꼭 이곳에 다시 돌아오겠다"고 친필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식당 측은 계산대 뒤편 벽에 블링컨의 메시지를 액자에 넣어 걸어두었다. 
 
이번 방한을 앞두고도 블링컨 장관이 5년 전 약속을 지킬지가 관심사였다. 그러나 블링컨 장관이 이번에도 직접 이 식당을 방문한 것인지, 대사관으로 순두부찌개를 가져와 즐긴 것인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