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총기난사 용의자 ‘성 중독’ 가능성…“증오범죄 판단 이르다”

애틀랜타 총기 난사 사건 용의자 로버트 아론 롱. EPA=연합뉴스

애틀랜타 총기 난사 사건 용의자 로버트 아론 롱. EPA=연합뉴스

미국 조지아주(州) 애틀랜타 소재 마사지 업소 세 곳에서 총기를 난사해 한인 4명 포함 총 8명을 숨지게 한 용의자에 대해 ‘성 중독’ 가능성이 제기됐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애틀랜타 당국은 용의자로 체포된 백인 남성 로버트 아론 롱(21)이 ‘총격과 인종과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롱은 체포된 이후 범행을 인정하면서도 그 동기에 대해 인종 차별적인 ‘증오 범죄(hate crimes)’ 가능성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체로키 카운티 보안관은 “롱은 자신이 몇 가지 문제가 있고, 잠재적으로는 성 중독이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롱이 플로리다주로 이동해서 또 다른 범행을 저지를 것을 계획했다고 전했다. 현지 매체는 롱이 이전에 방문했던 마사지 업소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 같다고 보도했다.

 
당국은 수사 초기 단계인 만큼 증오 범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다만 현 단계에서는 “증오 범죄라고 판단하기에는 이르다”는 입장이다. 롱의 범행으로 숨진 8명의 피해자 중 6명은 아시아계로 파악됐다.
 
한편 백악관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 사건을 밤사이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연방수사국(FBI) 또한 수사에 합류하면서 증오 범죄 가능성에 대한 수사는 이어질 전망이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