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옳다는 사람들, 무자비하게 날 괴롭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 피해자 A씨가 사건 발생 이후 252일 만인 17일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공동행동’이 이날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다. 그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낸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면서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상처 줬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됐을 때 제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두려움이 든다”고 밝혔다. 사과했던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서도 “사과하기 전에 사실의 인정과 저를 ‘피해호소인’이라 불렀던 의원들의 징계 등 후속 조처가 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성폭력 피해 여성, 첫 공개석상 나와
“그분 떠난 뒤 피해·가해자 바뀌어”

피해자 “말하기가 치유의 시작
이번 보선 치르게 된 이유 묻혔다”
박 “또 사과드리고 용서받고 싶다”

성추행 ‘충격적 반증’ 주장 책 출간
네티즌 “이러니 피해자 나섰다”

A씨는 대독 형태로 먼저 발표한 입장문에서 “그분의 위력은 그가 세상을 떠난 이후에도 그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로 인해 저를 지속적으로 괴롭게 하고 있다. 그분의 위력은 자신들만이 정의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무자비하게 저를 괴롭힐 때 그들의 이념 보호 수단으로 활용됐다”고 박 전 시장 및 여권 지지층 등을 비판했다.
 
A씨는 기자회견 막바지에 직접 단상에 올라 “성폭력 피해자에게 말하기는 의미 있는 치유의 시작”이라고 입을 뗀 뒤 회견문을 읽었다. A씨는 “자유의지를 가진 인격체로서, 한 사건의 피해자로서 존엄과 회복을 위해 더 늦기 전에 하고 싶은 말을 꼭 해야겠다는 마음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박영선 사과 진정성 없어…피해호소인 표현 남인순 징계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17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분의 위력은 그가 세상을 떠난 이후에도 그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로 인해 저를 지속적으로 괴롭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촬영을 거부하고 입장문은 참석자가 대독했다. [사진공동취재단]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17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분의 위력은 그가 세상을 떠난 이후에도 그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로 인해 저를 지속적으로 괴롭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촬영을 거부하고 입장문은 참석자가 대독했다. [사진공동취재단]

관련기사

A씨는 이어 “제가 겪은 사실을 사실로 인정받는 과정은 굉장히 험난했다. 극단적 선택으로 가해자와 피해자의 자리가 바뀌었고, 고인을 추모하는 거대한 움직임 속에서 설 자리가 없었다”고 소회를 피력했다. 그러면서 “피해 사실을 왜곡해 저를 비난하는 2차 가해로부터 쉽게 벗어날 수 없었다. 그러나 분명한 사실은 이 사건의 피해자가 시작부터 끝까지 저라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직까지 피해 사실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은 이제 소모적 논쟁을 중단해 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A씨는 기자회견에 나서게 된 계기를 질문받자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된 이유가 많이 묻혔다고 생각한다”며 “저의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오히려 저에게 상처 줬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됐을 때 제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두려움을 가졌다”고 답했다. 그는 민주당의 이낙연 대표와 박영선 후보가 자신에게 사과한 것과 관련해 “진정성도, 현실성도 없는 사과”라고 일축했다. 민주당 인사들이 ‘피해호소인’이라는 명칭으로 피해 사실을 축소·은폐하려 했고, 박 전 시장 귀책으로 치러지게 된 보궐선거에 기어이 후보를 냈다는 점 등을 지목하면서다.
 
그러면서 박영선 후보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의 요건으로 자신을 ‘피해호소인’으로 명명했던 의원들의 직접 사과 및 이들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를 제시했다. 그는 특히 “남인순 의원으로 인한 상처와 사회적 손실은 회복 불가능할 지경”이라며 “남 의원은 반드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A씨의 박 전 시장 고소 사실을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은 남 의원은 현재 박 후보 선거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을 맡고 있다.
 
박영선 후보는 이날 저녁 페이스북 글을 통해 “회견에 제 이름이 언급됐다. 맞다. 제가 후보다”며 “제가 진심으로 또 사과드리고 용서도 받고 싶다”고 말했다.
 
회견 주최 측은 A씨가 모습을 드러낸 뒤부터 사진·영상 촬영과 녹음 등을 불허했다. A씨는 회견문을 읽는 내내 울먹이며 힘겹게 말을 이어갔다.
 
이번 기자회견과 관련해 정치권 일각에서는 정치적 목적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박 전 시장 측근들의 인터뷰 등이 실린 책 발간 소식이 A씨를 자극했을 수 있다는 해석도 있다. 박 전 시장 재임 시절 서울시청 출입기자였던 손병관 오마이뉴스 기자는 『비극의 탄생』이라는 제목의 책을 발간했다. 출판사 등에 따르면 이 책에는 2015~2020년 서울시에 근무했던 전·현직 공무원들과 피해자 측 변호사 및 여성단체 대표, 피해자의 호소를 직접 들었다는 취재원 등의 진술이 담긴다. 특히 A씨 주장을 반박해 온 박 전 시장 측근들의 주장도 담길 예정인 데다가 출판사가 해당 책에 대해 ‘상상도 못할 충격적 반증, 이어지는 반전’이라는 소개 문구를 붙여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2차 가해 아니냐” “이러니 피해자가 안 나설 수 있겠나” 등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이 책은 이미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랐다. 교보문고 정치·사회 주간 베스트 3위를 기록한 데 이어 예스24에서도 정치·사회 부문 주간 톱20에 포함됐다.
 
A씨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책에서) 제가 인권위에서 인정받은 사실들에 대해 부정하는 주장을 한다고 들었다”며 “공신력 있는 국가기관에서 인정받은 제 피해 사실과 개인이 쓴 주장의 힘은 다르다고 생각하며 분별력 있는 분들은 반드시 제대로 된 시선으로 그 책을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혜림·이지영·이가영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