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욱, 이성윤 면담 논란에 “인권 친화적 수사 위해…”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이 최근 ‘김학의 전 법무부 장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의 주요 피의자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면담한 이유에 대해 17일 “인권 친화적 수사를 위해 만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검사장 입장 확인 필요” 해명
검찰, 이성윤에 네 번째 소환 통보

김 처장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김학의 사건을 검찰로 재이첩하기 직전(지난 7일) 이성윤 검사장과 만나 ‘공수처에 전속 관할권이 있으니 사건을 재이첩하지 말라’는 요청을 받았다”라고 시인해 “독립성을 훼손했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김 처장은 “직접 수사의 일환으로 수차례에 걸친 이성윤 검사장 변호인의 면담 요청을 수락한 뒤 진술 거부권을 고지하고 조사했다”고 해명했지만 당시 진술 조서는 물론 면담 내용에 관한 기록도 남기지 않아 논란을 키웠다.
 
김 처장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공수처는 인권 친화적 수사기구를 표방하고 주요 사건 관계자들의 면담 신청을 가급적 받아주겠다는 원칙이 있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면담 요청을 수락한 또 다른 이유로 “사건의 특수성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검사장은 검찰 수사를 받을 때 3번이나 소환 요구에 불응하고 언론을 통해 ‘검찰에서 수사함이 상당(타당)하지 않다’는 주장을 펼쳤다”며 “저희로선 이 검사장의 입장을 구체적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었다”고 말했다.
 
문제는 수사기관의 장으로서 검찰 이첩에 반대하는 주요 피의자를 면담하면서 정식 조서는 물론 면담 내용 기록조차 남기지 않아 앞뒤가 안 맞는다는 점이다. 김 처장은 “주임검사도 아닌 공수처장과 차장이 직접 정식으로 조사하고 조서까지 남기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 수사보고서만 기록한 것”이라고 했다.
 
한편 수원지검 이정섭 형사3부장 수사팀은 지난 16일 이 지검장에게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받을 것을 통보했다고 17일 밝혔다. 4번째 소환 통보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