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사회복지회 학습격차 해소 캠페인...6개 기업 2억1000만원 후원

대한사회복지회

대한사회복지회

대한사회복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청소년 학력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기업과의 결연을 통한 교육지원 캠페인에 나섰다.
 
이번 캠페인에는 17일 기준 이삭토스트ㆍ동서식품ㆍ서양아동복지재단ㆍ큐앤드비인터내셔날ㆍ이앤피홈클래스와 한 금융사가 참여해 총 2억 1000만원을 후원한다.
 
커피전문기업 동서식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17일 7000만 원을 기부했다. 후원금은 한부모가정 아동 등에게 월15만원씩 교육지원비로 쓰일 예정이다. 서양아동복지재단은 한부모가정 아동 40명에게 원격학습에 필요한 노트북ㆍ태블릿PC 구입비, 학습지원비로 2000만 원, 골프웨어 브랜드 어뉴를 운영 중인 큐앤드비인터내셔날은 교육비 등으로 1000만 원을 후원했다. 이앤피홈클래스는 초ㆍ중등생 50명에게 9만원 상당의 온라인 수강권을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토스트 브랜드 이삭토스트는 임직원 72명 전원이 보호시설ㆍ위탁가정 등에서 생활하는 아이들과 1대1 결연을 맺고 매달 10만원씩 연간 120만원의 교육비와 의료비, 영양간식 무료이용권 등 총 1억 500만 원을 후원하기로 했다.  
 
대한사회복지회는 ”교육부가 지난해 7~8월 전국 초ㆍ중ㆍ고 교사 5만 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80%가 코로나19로 인해 학생 간 학습격차가 커졌다고 대답했다”라며 “이번 캠페인은 원격수업 장기화로 온라인 학습기기를 제대로 갖추지 못했거나 가정 내 학습지도, 사교육 등을 접할 여건이 안 되는 소외ㆍ빈곤층 아이들의 학력 수준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교육 양극화 현상을 줄이자는 취지로 시작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