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안전 최우선 경영‘ 위한 현장경영 나서

국가철도공단 김한영 이사장이 취임 초부터 “안전 최우선 경영” 의지를 피력하며 지역별 철도 건설현장 안전관리를 직접 점검하는 행보를 펼쳤다고 밝혔다.
 
김한영 이사장은 지난 10일(수) 경전선 보성~임성리 현장에 이어 12일(금) 부전~마산 복선전철 현장을 방문해 공정현황을 살피고, 근로자들의 안전장비를 점검하는 등 직접 발로 뛰는 현장경영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현장근로자 생명보호가 최우선임을 강조하고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 특단의 안전조치를 수립할 것을 주문하였다.
 
공단은 금년도 중대재해 ZERO 달성을 위해 CEO를 중심으로 임직원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에,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기본 안전수칙 이행, 위험작업 상시 위험성평가 시행 등 연간 안전경영책임계획을 수립하고, 557개 철도건설 현장을 대상으로 관련수칙 이행여부 등을 지도 감독할 계획이다.  
 
또한, 체계적인 안전경영을 위해 안전보건경영시스템(ISO 45001)을 운영 중에 있으며, 현장근로자의 생명보호를 위해 올해 KOSHA-MS까지 인증받아 더 나은 안전보건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공단은 지난 3월 2일부터 철도사업 전체현장을 대상으로 해빙기 안전점검을 시행 중이며, 사면, 옹벽 및 취약시설 등 위험도가 높은 현장을 집중 점검하여 위험요인을 제거하고 있다.  
 
김한영 이사장은 “나와 내 가족의 생명이 소중하듯, 협력사 근로자분들의 생명을 소중히 여겨 일체의 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며, “안전한 건설문화를 정착하는데 앞장서 우리 모두가 행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