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차 확산’ 독일 “오는 부활절 신규확진자, 성탄절 넘어설 것”

독일 본에서 거리를 산책하는 시민들. EPA=연합뉴스

독일 본에서 거리를 산책하는 시민들.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이 현실화되고 있는 독일에서 부활절 신규확진자가 2차 확산 당시 고점인 성탄절 때 수준을 넘어설 것이라고 보건당국이 전망했다.
 
독일 보건당국은 15세 이하에서 신규확진자가 급증한 것에 주목했다. 최근에는 5세 이하에서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어 우려했다. 아동보육시설에서 집단감염이 크게 늘고 있는 건 급속히 확산 중인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 영향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16일(현지시간)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480명으로 1주일 전 같은 날보다 1228명 늘었다. 하루 사망자는 238명이다.  
 
1∼2월만 해도 뚜렷하게 감소했던 독일의 코로나19 신규확진자수는 최근 뚜렷이 증가하고 있다.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83.7명으로 전주(67.5명)보다 많이 상승했다.  
 
연구소는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확진자수가 지난주부터 주당 20%씩 상승해 부활절 주간이 시작되는 내달 5일 최고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2차 확산 당시 고점이었던 성탄절 주간 당시 수준도 넘어설 것이라고 보고 있다.  
 
연구소는 이런 재확산은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B117 때문이라과 분석했다. 올해 들어 독일의 변이바이러스 감염자는 12일마다 2배로 늘었다.  
 
전염병 연구자 디르크 브로크만은 이날 독일의 한 방송에 출연해 “우리가 3차 확산을 맞고 있다는 데에는 논란의 여지가 없다”면서 “이 와중에 봉쇄 완화가 이뤄져 변이바이러스로 인한 기하급수적 확산의 속도를 높였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