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힘내라! 대한민국] 주유소를 모빌리티 산업 공간으로 탈바꿈

 미래형 주유소는 ‘에너지플러스 허브’로 불리며, 기존 주유소 공간을 재해석해 주유·세차·정비 외에 전기·수소차 충전, 카셰어링, 마이크로 모빌리티와 같은 다양한 모빌리티 인프라를 한 곳에서 누릴 수 있다. [사진 GS칼텍스]

미래형 주유소는 ‘에너지플러스 허브’로 불리며, 기존 주유소 공간을 재해석해 주유·세차·정비 외에 전기·수소차 충전, 카셰어링, 마이크로 모빌리티와 같은 다양한 모빌리티 인프라를 한 곳에서 누릴 수 있다. [사진 GS칼텍스]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은 신년사에서 “2021년은 회사의 미래를 결정짓는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사업 다각화로 지속성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GS칼텍스

구체적인 방안으로 올레핀 생산시설(MFC) 상업가동 등 종합석유화학회사로의 경쟁력 강화, 안정적인 수익 창출을 위한 디지털 전환(DX), 친환경 모빌리티를 위한 미래형 주유소 구축,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성과 창출, 사업장 안전문화 구축 등을 제시했다.
 
특히 GS칼텍스는 파괴적 혁신을 바탕으로 주유소를 확장해 모빌리티(Mobility) 산업의 거점 역할을 수행하는 공간으로 재정의하는 작업을 꾸준하게 진행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구에 새롭게 문을 연 미래형 주유소 ‘에너지플러스 허브 삼방’에서 ‘에너지플러스(energy plus)’ 브랜드 론칭 행사를 열었다. 에너지플러스 브랜드가 첫 적용된 미래형 주유소 ‘에너지플러스 허브(energy plus hub)’도 함께 공개했다.
 
미래형 주유소는 ‘에너지플러스 허브’로 불리며, 기존 주유소 공간을 재해석해 주유·세차·정비 외에 전기·수소차 충전, 카셰어링, 마이크로 모빌리티와 같은 다양한 모빌리티 인프라를 한 곳에서 누릴 수 있다. 또 물류거점, 드론배송, 편의점 및 F&B(Food & Beverage) 등 라이프서비스 콘텐트가 결합된 새로운 에너지 충전공간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한편 GS칼텍스는 2조7000억원을 투자해 전남 여수 제2공장 인근 약 43만㎡ 부지에 올레핀 생산시설(MFC)을 건설하고 있다. GS칼텍스의 MFC 시설 투자는 올레핀 사업 진출을 통해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함으로써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수익변동성을 줄여나가는 등 미래 지속성장을 추구하기 위한 장기적 성장전략에 따른 것이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