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5세 백건우 ‘사랑의 재발견’…“나이들며 찾은 곡들 골랐다”

14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한 피아니스트 백건우. [사진 빈체로]

14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한 피아니스트 백건우. [사진 빈체로]

“좋은 곡이 정말 많잖아요. 그러니까 계속하지 않을 도리가 없어.”
 

부인 향한 미안함·애틋함 투영
바르토크 작품 담백하게 표현
드뷔시 곡도 난생 처음 연주
윤정희 논란엔 “괜찮다” 말아껴

14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의 무대 뒤. 피아니스트 백건우(75)가 감탄하듯 한 말이다.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지휘 최희준)와 피아노 협주곡 두 곡을 연주하고 대기실로 향하는 참이었다. 클로드 드뷔시의 ‘피아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환상곡’, 벨라 바르토크의 피아노 협주곡 3번이었다.
 
두 곡 모두, 백건우가 자주 연주한 곡이 아니다. 특히 드뷔시의 작품은 “난생처음 연주해봤다”고 했다. 올해는 백건우의 피아노 인생 65주년. 1956년 열 살에 서울에서 해군교향악단(현 서울시립교향악단)과 그리그 피아노 협주곡을 연주하며 데뷔했다. 15세에 미국으로 떠난 후 미국과 유럽의 숱한 무대에서 연주곡목을 늘려 온 그다.
 
드뷔시는 다른 피아니스트들도 자주 연주하지 않는다. 2018년 피아니스트 한상일(37)과 강남 심포니의 무대가 국내 최초 연주 기록이다. 드뷔시가 28세이던 1890년 만든 작품으로 프랑스 색채가 짙다.
 
무대 위에서 백건우는 이 작품을 담담하게 해석했다. 다른 피아노 협주곡과 달리 이 음악은 피아노가 오케스트라를 뚫고 나와 혼자 돋보이지 않고, 오케스트라 중 하나의 악기처럼 전체의 음악에 기여할 뿐이었다. 백건우는 담백한 소리, 악보에 근거한 보수적 해석으로 음악을 끌고 나갔다. 독주자로서 튀어나오기보다는 오케스트라와 합주를 위해 연주했다. 연주가 끝나고 백건우는 “드뷔시가 이 곡을 여러 번 매만지고 고쳤다”며 “드뷔시는 혼자 두드러지게 보이도록 음악을 만들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다”고 평했다.
 
바르토크 작품에서도 백건우는 소박하고 담백하게 음악을 표현했다. 보통은 음악을 밀어붙이며 표현하는 클라이맥스에서도 그는 힘 대신 소릿결의 변화로 음악의 굴곡을 표시했다. 이 곡 또한 백건우가 자주 연주하지 않는 작품. 그는 “젊은 시절에는 보이지 않던 것들을 나이가 들면서 발견하게 된 음악들을 골랐다”며 “앞으로는 더 많은 게 보일 것 같다”고 했다.
 
백건우는 지난달 아내인 윤정희 배우의 동생들이 “알츠하이머에 걸린 윤정희가 보살핌 없이 파리 근교에 방치돼 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리며 곤란한 상황을 겪었다. 백건우는 “사실무근이며 우리는 아주 평온하다”고 했고, 지난달 입국해 자가격리 후 지방 순회 무대에 올랐다. 이달 12일 서울 예술의전당까지 네 번의 무대에서 독일 작곡가 로베르트 슈만의 작품을 연주했다.
 
14일 백건우는 윤정희와 관련해 더는 언급하지 않았다. 일련의 사건들에 “괜찮다”고만 했다. 하지만 그가 연주한 곡들은 묘하게도 작곡가와 그들의 아내의 사연을 담고 있다. 슈만은 강에 뛰어드는 자살 소동까지 벌인 끝에 스스로 정신병원에 들어갔고 거기에서 생을 마쳤다. 백건우는 지난해 “자기 손으로 짐을 싸 정신병원에 들어간 슈만이 이제 이해가 된다”고 했다. 아내 클라라와 유명한 러브 스토리를 남긴 슈만은 클라라와 자식들을 염려해 스스로 병원을 찾았다.
 
14일 연주한 바르토크의 작품은 작곡가가 미완으로 남긴 곡이다. 피아니스트 조은아는 프로그램 노트에서 “바르토크는 협주곡 3번의 ‘심장과 영혼’을 부인 디타라 여겼고 자신이 세상을 떠난 후에도 디타가 이 작품의 저작권과 연주로 생계를 유지하길 바랐다”며 “부인을 향한 미안함과 애틋함이 투영된 작품”이라고 했다. 말년 백혈병과 가난으로 고통받던 바르토크는 이 곡의 2악장에 ‘종교적인 아다지오(느리게)’라는 지시어를 붙여 베토벤의 후기 현악4중주 ‘병에서 나은 자가 신에게 바치는 거룩한 감사의 노래’와 연관 지었다.
 
백건우는 7·11월 한국에서 모차르트 프로젝트를 계획하고 있다. 새롭게 모은 젊은 연주자들과 함께 모차르트 협주곡을 연주하는 무대다. 10월 27일엔 런던 필하모닉과 함께 베토벤 협주곡 3번을 연주한다.  
 
김호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