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젠 쪼개기 시청 안돼" 넷플릭스 '아이디 공유' 단속 칼뺐다

넷플릭스가 하나의 계정으로 여러 명이 함께 사용하는 쪼개기 시청 단속에 나섰다. [AFP=연합뉴스]

넷플릭스가 하나의 계정으로 여러 명이 함께 사용하는 쪼개기 시청 단속에 나섰다. [AFP=연합뉴스]

유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시장의 선두주자인 넷플릭스가 하나의 계정으로 여러 명이 함께 사용하는 ‘쪼개기 시청’ 단속에 나섰다.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공유해 여러 명이 구독료를 ‘n분의 1’로 나눠 내는 행위를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일부 사용자 대상 본인계정 테스트
아이디 공유하는 비율 33%로 추정
가입자 늘리고, 보안 강화하는 차원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일부 비밀번호 공유가 의심되는 사용자에게 ‘본인 확인 기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넷플릭스가 계정 소유자(결제수단을 등록한 사람)의 문자 메시지나 e-메일로 별도 코드를 전송해 본인 확인을 요청하면, 사용자가 이를 인증하는 방식이다. 
 
본인 확인이 이뤄지지 않으면 접속이 중단되고, 화면에 “시청을 계속하려면 자신만의 계정이 필요하다”는 안내가 뜬다. 넷플릭스 약관에는 ‘모든 콘텐트는 가족 구성원이 아닌 개인과 공유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돼 있다.
 
넷플릭스 요금은 한 번에 접속 가능한 기기 숫자에 따라 다르다. 한 대의 기기에서만 시청 가능한 베이직 플랜 구독료는 월 8.99 달러(약 1만원), 복수의 기기에서 동시 시청 가능한 스탠더드 플랜은 월 13.99 달러(약 1만5000원)다. 기존 넷플릭스 사용자들은 가족·친구 여러 명이 모여 하나의 계정을 결제하고 구독료를 2분의 1, 3분의 1 등으로 나눠서 지불하는 방식이 관행처럼 자리 잡았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유 멤버를 찾는 일도 비일비재했다. 시장조사업체 매지드에 따르면 다른 사람과 넷플릭스 아이디를 공유하는 비율은 사용자 전체의 33%에 이른다.  
 
그런데 왜 넷플릭스는 돌연 칼을 뽑아 들었을까. 미국 경제 전문매체 CNBC는 “(넷플릭스는) 그동안 구독자 수 증가와 주가 상승이 매출 손실에 대한 우려를 상쇄하면서 비밀번호 공유에 크게 관여하지 않았다”며 “더욱이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이른바 ‘집콕족’이 늘면서 가입자가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최근엔 상황이 달라졌다. 디즈니플러스, HBO맥스 등 후발 주자들이 부상하는 데다 가입자 수 증가세는 둔화하고 있다. 신규 가입자는 지난해 4분기 851만 명을 기록했고 올해 1분기에는 이보다 적을 것으로 보인다.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하나의 계정에 여러 명이 접속하면 개인정보 노출이나 해킹에 취약해지기 때문이다. 로리 크래너 미국 카네기멜런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NYT에 “코드를 입력하도록 요구하는 것은 보안상의 이점도 있다”며 “같은 계정을 여러 명이 사용하면 해커들이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가능성도 커진다”고 말했다. 
 
영국의 정보기술 매체인 와이어드는 “사람들이 여러 사이트에서 암호를 재사용하는 빈도를 고려할 때, 해킹 문제는 넷플릭스를 넘어 더 확장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