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신도시 투기 의혹' 與시의원 자택 등 압수수색

사진은 지난 9일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 경기 광명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광명시흥사업본부에서 압수수색 중인 경찰의 모습. 연합뉴스

사진은 지난 9일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 경기 광명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광명시흥사업본부에서 압수수색 중인 경찰의 모습. 연합뉴스

경찰이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이 제기된 시흥시의원과 광명시 공무원에 대해 15일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흥시의회 A 의원과 광명시 6급 공무원 B씨의 자택, 사무실 등 5곳에 수사관 24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지난 14일 "A 의원은 딸(30)과 공모해 3기 신도시 개발 예정지역인 시흥 과림동 일대 토지를 매수하고 신축해 투기 이익을 취득하려 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A 의원 등을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관련 보도에 따르면 A 의원의 딸은 신도시 계획 발표 전 과림동의 한 폐기물 처리장 인근 땅을 사들여 용도를 임야에서 대지로 변경하고 2층짜리 건물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함께 고발된 B씨는 지난해 7월 초 광명시 가학동 소재 임야 793㎡를 4억3000만원에 본인과 가족 3명 등 4명 공동명의로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