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호석화 경영권 분쟁, 삼촌 손 들어준 세계 최대 주총 자문사

금호석유화학 여수 공장. [사진 금호석화]

금호석유화학 여수 공장. [사진 금호석화]

주주 의결권 자문을 해주는 회사인 미국의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가 26일 예정된 금호석유화학 주주총회에서 박찬구 회장 등 현 경영진 측 의견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금호석화 경영진은 약 30%에 이르는 외국인 주주들이 ISS 의견에 따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4일 금호석화에 따르면 ISS는 주당 4200원(보통주)의 배당과 백종훈 사내이사 선임,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 등 사외이사 선임에 대해 찬성 입장을 밝혔다. 배당과 이사 선임 건은 박찬구 회장 등 현 경영진과 박 회장의 조카 박철완 상무 측이 대립하는 안건이다.

 
박 상무는 주당 1만1000원 배당과 본인에 대한 사내이사 선임 안건을 주총에 올린 상태다. ISS는 이에 대한 반대를 주주들에게 권했다. ISS는 “시장 환경이 어려울 때 회사에 재무적 부담을 줄 수 있다”며 “이사 선임 안건도 충분한 설득력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 밖에 ISS는 “금호석화의 주주수익률과 이익창출 능력은 동종 업계와 비교해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금호석화 관계자는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가 회사 측 안건에 찬성 의견을 낸 것은 의미가 크다”며 “ISS 외에도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를 통해 회사 측 제시 안의 합리성과 진정성을 인정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상무의 장인인 허경수 코스모그룹 회장은 금호석화 지분 0.05%를 약 30억원에 최근 사들여 힘을 보탰다. 허경수 회장은 허태수 GS그룹 회장과 사촌이다. 이에 따라 박 상무 측 지분은 10.12에서 10.16%로 늘었다. 허 회장이 산 지분은 이번 주총에선 의결권은 없다. 이 때문에 박 상무 측이 장기전에 대비한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금호석화에 대한 박찬구 회장 측 지분은 14.8% 정도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