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릎꿇은 미얀마 수녀 "날 쏜다면 기꺼이 죽으려 했다"

무장 경찰에게 무릎을 꿇은 안 소녀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무장 경찰에게 무릎을 꿇은 안 소녀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미얀마 군부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보호하기 위해 총을 든 무장경찰에게 무릎을 꿇었던 수녀가 "나를 쏘면 기꺼이 죽으려 했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미얀마 북부 미치나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인 안 누 따웅(45)과의 인터뷰를 게재했다. 안 수녀는 지난달 도로 한복판에서 무릎을 꿇고 무장 경찰들에게 "정녕 쏘겠다면 시위대 대신 나를 쏴라"고 평화를 호소한 사진으로 유명하다. 당시 찍힌 이 한장의 사진으로 미얀마 군부의 폭력과 억압은 더욱 비판을 받았고, 안 수녀의 희생과 용기는 찬사의 대상이 됐다. 
 
안 수녀는 "어릴 때 군부가 이웃을 죽이는 것을 봤다. 그래서 군복 입은 사람만 봐도 두렵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당시 상황에서 자신이 나설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 안 수녀는 "당시 경찰과 보안군에 쫓기던 시위대가 성당으로 피신한 상태였다"면서 "그들을 지키려면 내가 성당에 머물러야만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이 나를 쏘면 기꺼이 죽으려 했다"며 "그들이 내 눈앞에 있는 죄 없는 사람들을 살해하는 모습을 가만 지켜볼 수는 없었다"고 했다. 
 
안 수녀는 미얀마의 현재를 전쟁에 비유했다. 그는 "머리에 총을 맞은 남성이 바로 옆에서 쓰러지는 걸 본 적 있다"면서 "우리는 살려고 도망쳤고, 경찰은 계속 총탄을 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시민들을 보호해야 하는데, 그러는 모습을 볼 수 없었다"면서 비통해했다. 안 수녀는 "문민정부 하에서 지낸 5년은 정말 행복했다"면서 "그런데 이제 사람들은 언제 붙잡혀갈지, 언제 죽을지 몰라 낮이고 밤이고 두려움에 떤다"고 말했다.
 
지난달 1일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키면서 이에 반대하는 시위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군부가 시위대를 잔혹하게 무력 진압하면서 사상자는 급속하게 늘어나고 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