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국무부 "한국 등 동맹과 발맞춰 대북접근"…위안부 문제엔 즉답피해

미국 국무부는 한국과 일본 등 동맹과 발맞춰 대북 정책을 꾸려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위해 동맹국과 꾸준히 대화를 이어가겠다고도 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왼쪽)과 로이 오스틴 국방장관. [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왼쪽)과 로이 오스틴 국방장관. [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의다음 주 방한·방일이 일정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블링컨 국무장관과 오스틴 국방장관은 오는 15~18일 일본과 한국을 순차적으로 방문한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의 핵·탄도미사일과 다른 악의적인 행동 등의 도전에 미국이 동맹과 보조를 맞춰 접근하지 않으면 우리의 이익을 달성하는 데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순방이 현재 진행 중인 대북 정책 검토에 있어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방한·방일 동안 한국과 일본의 카운터파트를 만나 관련 사안을 논의할 기회가 있는 만큼 이번 방문이 대북정책 검토에 중요한 의미라고 말했다.
 
특히 "북한에 대한 최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동맹국과 대화를 갖는 게 중요하다"면서 "(동맹 대화는) 북한 비핵화에 전념하는 동시에 한국과 북한 국민의 삶을 개선하고, 미국과 동맹국들에 대한 위협을 줄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방문 기간 중 블링컨 장관이 대북정책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일본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블링컨 장관과 면담을 요청했던 사실에 대한 질문에는 직답을 피했다. 
 
그는 한·미·일 3국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우리는 한국과 일본이 치유와 화해를 촉진하는 방향으로 역사 관련 이슈에 협력하기를 오랫동안 권유해왔다"고 말했다.
 
또 한·미·일 3국이 공동의 안보를 위한 자유와 민주주의 수호, 여성 권한 신장, 기후변화 대처,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에서 법치 강화를 통한 지역 및 세계 평화·안보 촉진에서도 중요하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