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히말라야 스키 하강 'K2 미션 임파서블'…울주세계산악영화제 개막작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의 개막작인 'K2 미션 임파서블'. [사진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의 개막작인 'K2 미션 임파서블'. [사진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의 개막작인 'K2 미션 임파서블'. [사진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의 개막작인 'K2 미션 임파서블'. [사진 울주세계산악영화제]

히말라야 k2 정상에서 세계 최초로 스키 하강을 시도한 안제이 바르길의 실화를 담은 영화가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울주세계산악영화제(이하 영화제) 측은 다음 달 2일 영화제 개막을 앞두고 개·폐막작 등 43개국 146편의 상영작을 최근 공개했다. 
 
 개막작은 스와보미르 바트라 감독의 ‘K2:미션 임파서블(K2:The Impossible Descent, 2020)’이다. 이 작품은 2018년 7월 22일 히말라야 K2 정상에서 스키 장비를 신고 하산을 시도한 안제이 바르길(폴란드)의 여정을 상세하게 담아낸 다큐멘터리다. 
 
 바트라 감독은 “자신의 꿈을 좇는 이의 이야기를 이 작품을 통해 전달하고자 한다”며 “안드레이가 최근 몇 년 중 가장 위대한 산악 업적을 세울 수 있었던 것은 꿈을 향한 그의 끈기 덕분이었다”고 말했다. 
 
 폐막작은 늑대가 본 인간의 세상을 담은 터키 영화 ‘총(Mavzer.2020)’이 선정됐다. 이 작품은 늑대 무리에게 양을 잃은 목동이 총을 구하는 과정을 통해 인간과 자연, 인간과 인간의 관계를 돌아보도록 하는 영화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개·폐막작을 비롯한 작품들을 자동차 극장, 온라인 등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지난해 가을 개최됐던 5회 영화제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자동차 극장을 도입했다. 
 
 영화제 측은 “올해도 영남알프스 산자락에서 운영되는 친환경 자동차 극장을 만날 수 있다”며 “영화제 기간 오후 4시 30분과 8시, 2차례 영화가 상영되고 영화 상영이 없는 낮에는 영화제를 찾는 관람객을 위한 쉼터로 활용한다”고 말했다. 
 
 제6회 영화제는 다음 달 2일부터 11일까지 열흘간 울산 울주군 상북면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를 중심으로 언양읍과 범서읍 일대에서 열린다. 매년 가을에 개최됐던 이 영화제는 올해부터 봄에 관객을 맞는다. 
 
 개막작은 영화제 첫 시작일인 2일 오후 8시 자동차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으로는 103편을 상영한다. 영화제 측은 올해 국제경쟁 부문에 출품된 18개국 30편을 대상으로 총 5개 분야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울산=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