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개 숙인 메시-호날두, 이제 정점을 지났나

 
떠오르는 음바페와 홀란드가 더욱 돋보이는 건 기존의 ‘황제’ 자리에 있던 메시와 호날두가 정점을 지나 내리막을 걷는 징후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메시의 바르셀로나는 11일(한국시간) PSG에 밀려 2020~21 유럽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퇴장했다. 메시는 이로써 2006~07시즌 이후 처음으로 16강 탈락의 쓴맛을 봤다.
 
호날두의 유벤투스도 탈락했다. 유벤투스는 전날 포르투와 16강 2차전에서 3-2로 비겼지만, 1·2차전 합계 4-4로 동률이 됐고 원정 다득점에서 밀려 8강에 가지 못했다. 2년 연속 챔피언스리그 결승에도 가지 못했다.
 
메시와 호날두가 나란히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탈락한 건 2004~05년 이후 16년 만의 일이다. ‘메날두’가 없는 챔피언스리그 8강은 낯설지만 현실이 됐다.
 
메시와 호날두는 이번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메시는 2차전에서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다가 실축했다. 호날두는 16강 2차전에서 팀이 실점하던 순간 엉거주춤한 상태로 수비벽을 제대로 쌓지 않았다가 비난을 들었다.
 
이들은 30대 중반임에도 여전히 기량이 뛰어나다. 그러나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끌던 전성기의 모습과는 다소 거리가 생겼다. 또한 둘 다 다음 시즌 현 소속팀을 떠날 가능성도 있다.
 
메시는 올여름 바르셀로나와 계약이 만료된다. 거취가 오리무중이다. 호날두는 유벤투스가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하기 위해 영입한 스타지만, 정작 이적 후 챔피언스리그 성적은 기대 이하였다. 유벤투스가 다음 시즌 호날두를 매각할 것이라는 유럽발 기사가 계속 나오고 있다.
 
이은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