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할머니→친모' 충격의 반전…엄마가 딸 몰래 아이 바꿨나

11일 오전 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에서 경북 구미서 숨진 3세 여아의 친모로 밝혀진 40대 여성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에서 경북 구미서 숨진 3세 여아의 친모로 밝혀진 40대 여성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구미시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세 여아의 친모가 기존에 외할머니로 알려졌던 40대 여성 A씨(구속)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각종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경찰이 DNA 검사 결과를 토대로 “A씨가 친모”라고 지목한 반면 A씨는 “나는 딸을 낳은 적이 없다”고 부인하는 상태다.
 

[사건추적]
‘여아 사망’ 전말 미궁속…가능성과 의문들

경찰이 지난 10일 A씨를 체포하면서 적용한 혐의는 형법상 ‘미성년자 약취(略取)’ 혐의다. 아기를 바꿔치기했다는 뜻이다. A씨가 바꿔치기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아기는 지난달 10일 경북 구미시 상모사곡동 한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세 여아다. 이 여아를 집에 홀로 남겨두고 떠나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B씨(22)는 여아의 친모가 아니라 언니가 되는 셈이다.
 

친모 뒤바뀐 후 의문 증폭…“친부는 누구?”

친모가 뒤바뀌는 반전으로 여러 의문이 새롭게 제기됐다. 우선 ‘친부가 누구냐’는 의문이다. B씨가 친모로 알려졌을 때 친부는 당연히 B씨와 지난해 이혼한 전 남편으로 여겨졌다. B씨 또한 여아를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이유에 대해 “전 남편 아이라 보기 싫었다”고 진술했었다.
 
하지만 경찰이 실시한 DNA 검사 결과 B씨와 B씨의 전 남편은 친부모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 주변 남성들을 대상으로 DNA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12일 경북 김천시 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에서 구미 여아 사망 사건과 관련해 20대 여성이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2일 경북 김천시 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에서 구미 여아 사망 사건과 관련해 20대 여성이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아이 바꿔치기가 A씨와 딸인 B씨가 비슷한 시기에 출산을 하면서 벌어진 일로 보고 있다. 경찰의 추정이 사실일 경우 B씨가 낳은 자식이 지금 어디에 있는지도 의문이다. A씨가 자신의 딸을 B씨의 딸, 즉 자신의 손녀로 둔갑시켰다면 B씨가 낳은 자식의 행방이 불분명해진다. 경찰은 B씨가 낳은 자식의 행방을 찾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낳은 적 없다”…DNA 검사 틀릴 수도?

A씨가 경찰 조사와는 달리 “나는 딸을 낳은 적이 없다”고 주장하면서 DNA 검사 자체가 정확한 것인지에 대한 의문도 일고 있다. 앞서 A씨는 11일 대구지법 김천지원에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면서 “(숨진 여아는) 내 딸(B씨)이 낳은 딸이 맞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수사당국은 “DNA 검사 결과가 잘못됐을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전문가들도 DNA 검사가 틀리기는 어렵다는 의견이다. 윤우석 계명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DNA 검사 결과가 틀리게 나올 확률은 매우 희박해 거의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외할머니가 친모로 확인되는 반전이 일어나면서 사건 전말에 대한 다양한 ‘가설’들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로서는 “A씨가 B씨 모르게 딸을 바꿔치기 했다”는 경찰의 추정이 가장 신빙성이 높다. 딸과 출산 시기가 엇비슷했던 A씨가 임신·출산 사실을 숨기고 있다가 B씨 출산 이후 자신이 낳은 딸을 B씨의 딸로 둔갑시켜 모두를 속였을 가능성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남편도 A씨의 임신이나 출산 사실을 알지 못했다. B씨도 숨진 여아가 A씨의 딸이라는 사실을 몰랐다고 한다.
 

바꿔치기…임신·출산 사실까지 어찌 속였나

이 경우가 사실이라면 A씨가 B씨 모르게 여아를 언제, 어떤 방식으로 바꿔치기했는지 의문이다. B씨가 병원에서 출산을 하고 산후조리원 생활도 했다는 점에서 아기를 바꿔치기가 어려운 상황이어서다. 어느 정도 얼굴이 익은 뒤에는 자식을 바꿔치기할 경우 이를 눈치채기 쉽다는 점에서도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 대목이다.
 
3세 여아가 숨진 채 발견된 경북 구미시 상모사곡동 한 빌라 모습. 김정석 기자

3세 여아가 숨진 채 발견된 경북 구미시 상모사곡동 한 빌라 모습. 김정석 기자

숨진 여아가 A씨의 딸이라는 사실을 B씨도 알고 있었을 수 있다. 하지만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 남편의 아이라 보기 싫었다”고 진술하는 등 A씨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았다면 할 수 없는 진술들을 했다. B씨의 전 남편도 숨진 여아가 친딸이라는 것을 의심하지 않았다.
 
사건이 워낙 충격적이다 보니 B씨가 애초에 자식을 낳지 않았던 것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 경우 A씨와 B씨뿐 아니라 모든 가족이 이를 알면서도 함구해야 하기 때문에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분석이 나온다.
 
구미=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