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적과의 동침, 비리 단절…내실 다지는 우리은행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디지털 혁신을 강조했다. 권 행장은 이날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를 초빙해 강연을 듣기도 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디지털 혁신을 강조했다. 권 행장은 이날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를 초빙해 강연을 듣기도 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코로나19에 라임펀드 사태 등 대내외로 어려운 한 해를 보내면서 시중은행 4위를 NH농협은행에 내줬다. 올해 순위를 되찾고 '경영 성과 회복'까지 이뤄내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안게 됐으며, 일단 내실 다지기에 한창인 모습이다.  

빅테크와 손 잡고 조직 안정화 '한창'…경영 성과 회복 올해 과제로


 
10일 은행권에 따르면 5대 은행(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일제히 전년 대비 감소했다.  
 
 
이 중 신한은행이 지난해 2조778억원으로 전년 대비 10.8% 줄어 가장 감소 폭이 컸다. 이어 우리은행이 전년(1조5050억원) 대비 9.45% 줄어든 1조3632억원을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게다가 5대 은행 가운데 4위 자리를 지키던 우리은행은 농협은행에 자리를 내주게 됐다. 농협은행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조3707억원이었다.
 
이는 사모펀드 사태로 인해 금융상품 수수료 수익이 줄고, 충당금 적립 등 일회성 비용이 발생해서다. 또 저금리 기조 장기화에 따른 순이자 마진(NIM) 하락도 실적의 발목을 잡았다. 특히 우리은행의 실적 하락 폭은 지난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2분기에 가장 컸다. 
 
모든 은행의 상황이 비슷하기는 하나, 여타 은행들의 실적과 비교해 아쉬움이 큰 성적표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하지만 실적 외의 부분에서는 우리은행의 움직임을 눈여겨볼 만 하다는 분위기다. 특히 시중은행의 경쟁사로 급부상하는 빅테크에 '배움'을 자청하는 것은 물론 협력까지 나서며 내공을 쌓고 있어 눈길을 끈다.
 
우리은행은 올해 초 디지털 혁신을 위해 경쟁사 대표의 강연을 열기도 했다.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 경쟁사라 할 수 있는 카카오뱅크 윤호영 대표를 특별 강연자로 초빙했는데, 여기에는 권광석 행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뱅크는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출범 2년여 만에 흑자 전환하고 디지털 혁신을 리드하며 시중은행 사이에서도 인정받고 있는 금융사로 꼽힌다. 이에 윤 대표는 ‘디지털 혁신’에 대한 강연을 펼쳤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카카오뱅크의 행보는 시중은행도 주시하고 있다"며 "디지털 플랫폼 면에서는 확실히 배울 점이 많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나아가 우리은행은 빅테크 네이버의 금융 자회사 네이버파이낸셜과 협력에도 나섰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 입점한 소상공인을 위해 대출을 지원해주는 방식으로 새 먹거리를 찾은 것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온라인 사업자는 충분한 대출 상환 능력에도 불구하고 은행권 대출이 어려운 경우가 있었다"며 "이번 전용상품 출시로 1금융권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되고 온라인 사업자가 필요한 사업자금을 적시에 사용할 수 있도록 마이너스통장도 출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채용 비리' 문제도 정리했다. 최근 2015∼2017년 채용 비리로 부정 입사한 이들에 대해 2월 말 퇴직 조치를 하고, 채용 비리 피해자에 대한 구제 방안으로 3월 중 특별 채용을 하기로 했다.
 
작년 국회 국정감사에서 부정 입사자들이 유죄 판결이 났음에도 근무 중인 사실이 논란이 됐고, 우리은행은 이들에 대해 채용 취소 조치를 하지 않아 비판을 받았다. 이후 우리은행은 채용 비리 재직자들의 채용 취소를 위한 법적 검토에 착수했고, 결국 퇴직 조치하며 '채용 비리' 논란을 마무리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조직 내 논란을 없애고 안정화하는 것이 중요한 시기"라며 "어려운 금융 시장에서도 꼭 필요한 일을 하는 것이다"고 분석했다.
 
이렇게 내실을 기해 온 우리은행은 1년 연임에 성공한 권 행장을 중심으로 실적 개선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우리금융도 권 행장에게 작년 경영 성과가 부진했다고 꼬집으면서 "경영 성과 회복 여부가 중요하다"고 과제를 안겨줬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