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위비 분담금 1조1833억 합의…작년보다 13.9% ↑

[앵커]



한국과 미국 간의 방위비 협상 결과가 나왔습니다. 올해 우리가 내야 할 돈은 지난해보다 13.9% 오른, 금액으로 보면 1조 1800억 원이 넘습니다. 내년부터 2025년까지는 우리의 국방비 증가율에 맞춰서 올려줘야 합니다. 정부는 동맹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서라고 하지만 과거보다 상승 폭이 더 커서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우리가 분담할 금액은 1조 1833억 원입니다.



지난해보다 13.9%를 더 내야 합니다.



두 자리 수 인상은 19년 만입니다.



JTBC 취재 결과, 바이든 행정부는 우리 측에 당초 14% 인상을 제안했던 걸로 파악됐습니다.



방위비 협상에 합의하지 못하고 지나간 2020년은 재작년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다만 내년부터 2025년까지는 매년 우리 정부의 국방비 증가율만큼 분담금을 올려주기로 했습니다.



이전에 적용했던 물가 상승률은 매년 1% 안팎이었지만, 국방예산 증가율은 7% 수준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과거 협정에 비해 인상 폭이 더 높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실제 평균 6%대 증액 추세를 적용하면, 2025년에는 1조5천억 원까지 불어납니다.



국력에 맞게 책임 있는 동맹의 역할을 다하겠다는 게 우리 정부의 설명입니다.



[정은보/한·미 방위비분담금협상대사 : 국방비 증가율은 우리의 재정 능력과 국방력을 반영하고 국회의 심의를 통해 확정되며 국민 누구나 확인 가능하다는 점에서 신뢰할 만한 합리적인 기준입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5배 증액을 고수한 게 결국 우리 정부에서 큰 폭의 양보를 할 수밖에 없었던 배경이 됐습니다.



트럼프 정부 시절 우리 협상팀이 양보한 걸 바이든 정부에 들어와 되돌리기 어려웠다는 분석입니다.



다만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의 무급휴직 사태를 제도적으로 막기 위해 앞으로는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전년도 수준 인건비를 자동으로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 영상그래픽 : 김지혜)

JTBC 핫클릭

한·미 방위비 협상 타결…미 언론 "2026년까지 유효" 미 사령관 "김정은, 다시 호전적 자세…중대한 안보 위협" 미 주도 '4국 연합체' 쿼드 정상회의…중국 견제 본격화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