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쿠팡, 공모희망가 32~34달러로 상향…기업가치 66조원 받을까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을 앞둔 쿠팡이 주당 공모 희망가를 32~34달러로 제시했다고 블룸버그와 로이터 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을 앞둔 쿠팡이 주당 공모 희망가를 32~34달러로 제시했다고 블룸버그와 로이터 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

 
오는 11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을 앞둔 쿠팡이 공모 희망가를 주당 32~34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쿠팡은 10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상장 신고서를 통해 공모 희망가를 주당 32∼34달러로 수정했다"고 밝혔다. 쿠팡은 당초 주당 가격을 27~30달러로 제시했다. 최근 미 나스닥 증시에서는 기술주가 급락해 쿠팡 기업공개(IPO)에 영향을 줄 것이란 우려가 있었지만 쿠팡은 되레 공모 희망가를 더 올린 것이다. 
   
쿠팡의 이번 IPO 대상 주식은 1억2000만주(신주 1억주, 구주 2000만주)다. 쿠팡은 공모 희망가인 34달러로 상장되면 최대 40억8000만 달러(약 4조6000억원)를 조달할 수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34달러로 상장되면 쿠팡의 기업가치는 580억달러(약 66조원)로 산정된다”고 전했다. 기존 공모 희망가 상단인 30달러 기준 약 58조원이었던 쿠팡의 기업가치가 약 66조원으로 껑충 뛰는 것이다. 쿠팡은 9일(미 현지시간) 공모 희망가를 정정 기재했고 그 외 김범석 이사회 의장의 지분율(10.2%)이나 의결권(76.7%) 등에는 변함이 없었다. 
 
쿠팡의 최종 공모가는 10일(현지시간) 확정된다. 골드만삭스, 앨런앤드컴퍼니, JP모건체이스가 상장 주관사를 맡고 있다. 공모가 확정 뒤 다음날인 11일 NYSE에 종목 코드 'CPNG'로 상장될 예정이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에서 벤처기업이 상장할 때 희망 공모가를 단계적으로 높이는 게 관행”이라며 “시장 분위기를 고조시키며 투자자들을 환기시키는 목적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최종 공모가가 34달러선에서 결정될지 예단하긴 어렵다”고 했다. 그는 “다만 현지 로드쇼(투자설명회)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면 희망 공모가를 상향하기는 힘들었을 것”이라며“투자자들로부터 일부 긍정적인 호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은 지난주 내내 뉴욕에서 기관 투자자들을 상대로 로드쇼(투자설명회)를 진행했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와 전국택배노조 조합원들이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열린 '처참한 심야배송이 부른 과로사, 쿠팡 규탄 긴급 기자회견'에서 추모 묵념을 하고 있다. 쿠팡 송파 1캠프에서 심야·새벽 배송을 담당하던 이모(48)씨는 지난 7일 홀로 생활하던 고시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뉴스1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와 전국택배노조 조합원들이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열린 '처참한 심야배송이 부른 과로사, 쿠팡 규탄 긴급 기자회견'에서 추모 묵념을 하고 있다. 쿠팡 송파 1캠프에서 심야·새벽 배송을 담당하던 이모(48)씨는 지난 7일 홀로 생활하던 고시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뉴스1

 
하지만 상장을 앞두고 악재도 발생했다. 지난 6일 서울에서 심야·새벽 배송 업무를 하던 쿠팡의 택배 기사와 지방의 관리직원이 잇따라 사망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9일 “쿠팡이 IPO를 앞두고 근로자 두 명이 사망하며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며 “정치적으로도 이슈화되며 상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