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지원금’ 활용 보이스피싱도 등장…신종 수법 살펴보니

보이스피싱 그래픽. 중앙포토

보이스피싱 그래픽. 중앙포토

#1, 보이스피싱 조직원 A씨는 지난 1월 26일 금융기관 직원을 사칭해 “기존 대출금을 상환하면 저금리로 대환대출해 주겠다”고 피해자를 속여 1800만원을 가로채 조직에 전달했다. 보이스피싱 일당은 1차 대출을 제안하는 것처럼 피해자의 대출 현황 확인 후,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며 기존 대출금을 상환하면 대출이 진행된다고 속이는 방법을 사용했다. A씨는 이런 수법으로 17차례에 걸쳐 총 3억795만원의 피해금을 챙겨 보이스피싱 조직에 전달했다. 경기 동두천경찰서는 지난달 23일 A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
 

다양한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 등장  

#2, 보이스피싱 조직원 B씨는 지난해 10월 22일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해 “정부지원자금으로 저금리 대환대출을 해주겠다. 대출받으려면 기존 대출금을 현금으로 상환해야 한다”고 피해자를 속여 1650만원 편취해 조직에 전달했다. B씨는 이런 방법으로 20차례에 걸쳐 총 2억962만원의 피해금을 받아내 보이스피싱 조직에 전달했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지난달 16일 B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
 
#3, 보이스피싱 조직원 C씨는 지난달 26일 검사를 사칭해 “계좌가 범행에 이용되었으니 현금 인출 후 금융감독원 직원에게 전달하라”고 피해자를 속여 1400만원 가로챈 뒤 현금 전달책인 D씨에게 전달했다. C씨는 이런 수법으로 7차례에 걸쳐 총 1억3000만원을 가로채 공범 D씨 및 또 다른 전달책에게 전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 TV(CCTV) 분석을 통해 피의자를 특정한 뒤 지난 2일 서울 신림역 부근에서 잠복 중 D씨에게 1400만원을 전달하려는 C씨를 발견해 피의자들을 검거했다.
경기북부경찰청 청사. 경기북부경찰청

경기북부경찰청 청사. 경기북부경찰청

경찰, ‘보이스피싱’ 척결 나서  

경기북부경찰청은 보이스피싱 범죄 척결을 위해 최근 검거 사례와 진화한 범행 수법 등을 10일 공개했다. 최근엔 정부지원금으로 저금리 대환 대출을 해준다는 수법이 늘고 있다고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생계가 어려워져 대출을 받은 서민들이나 투자 열풍에 따른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대출받아 투자)족이 주요 범죄대상이 되고 있다.
 
방유진 수사과장은 “서민을 대상으로 피해를 주는 데다 막대한 국부유출 범죄인 보이스피싱 범죄 척결을 위해 도경찰청 및 산하 13개 경찰서의 수사력을 집중하고, 송금책 등 보이스피싱 가담자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보이스피싱 범죄가 지능화·고도화하면서 서민들의 범죄 피해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박다정 수사2계장은 “전화상으로 금융기관이나 공공기관에서 현금을 전달하라고 얘기하거나 계좌 이체 요구 및 PIN 번호 전송을 요구하는 경우 100% 보이스피싱이라는 사실을 명심하고 경찰에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