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지난해 연구개발비 20조, 역대 최대 수준

지난해 삼성전자가 총 38조원이 넘는 액수를 시설투자로 썼다. 연구개발비도 20조원을 넘겨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스1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스1

 
삼성전자가 9일 공개한 2020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시설투자액은 총 38조 5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1조 6000억원 늘었다.  
 
이번 투자액은 반도체 '슈퍼사이클' 정점을 찍었던 2017년의 43조 4000억원 이후 가장 많은 액수다.  
 
부문별 설비 투자액을 보면 반도체에는 총 32조 9000억원이 들어갔고, 디스플레이는 3조 9000억원, 기타 시설은 1조 7000억원을 투자했다.  
 
메모리 반도체는 첨단 공정으로 전환하면서 투자가 늘었고,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는 EUV 5나노 공정을 중심으로 투자비가 늘었다.  
 
디스플레이는 QD 디스플레이 생산능력(DAPA) 확대와 중소형 신기술 공정을 중심으로 전년 대비 투자가 늘었다.  
 
지난해 연구개발비는 전년 대비 1조원 늘어난 총 21조 2000억원이 투입돼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율도 2017년 7.0%에서 2018년 7.7%, 2019년 8.8%, 지난해 9.0%로 꾸준히 늘었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애플, 베스트바이, 도이치텔레콤, 홍콩 테크트로닉스, 버라이즌 등 5개 회사에서 전체 매출액의 14%에 해당하는 수익을 올렸다.  
 
중국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로 지난해 9월부터 반도체 등 부품 공급을 중단해 삼성전자의 주요 고객사 목록에서 제외됐다.  
 
삼성전자의 국내 직원수는 역대 최대 수준인 총 10만 5257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전년보다 고용 인원이 늘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