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 상대 네거티브 돌입한 민주당…吳 “급한 모양”

11년 전 제기됐던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땅 투기 의혹이 4ㆍ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20여 일 앞두고 다시 등장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 비서실장인 천준호 의원의 입을 통해서다. 오세훈 후보 측은 “민주당이 선거에 밀리다 보니 급하긴 급했나 보다”라고 대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관련해 "오 후보는 과거 본인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내곡동 땅이 보금자리주택으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관련해 "오 후보는 과거 본인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내곡동 땅이 보금자리주택으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朴 캠프 “오세훈 서울시장 시절 권력형 땅 투기”

 
천 의원은 9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후보는 과거 본인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서울 내곡동 땅(4443㎡ㆍ1344평)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서울시장의 권력형 땅 투기 행위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2009년 8월 서울시(시장 오세훈)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고 ▶그해 10월 국토부는 이 요청을 받아들였고▶그 결과 오 후보 가족과 처가가 내곡동 땅을 넘기면서 보상금으로 36억 5000만원(평당 약 270만원)을 서울주택도시공사(SH)로부터 받았다는 게 천 의원의 주장이다. 
 
천 의원은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되기 전인 2008년 1월~2009년 6월 인근 땅의 토지거래가는 평당 평균 100만원 내외였다”며 “오세훈 일가는 2~3배 비싸게 SH에 땅을 넘긴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10여년 전 제기돼 끝난 문제가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천 의원은 “2009년 서울시가 먼저 국토부에 그 지역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는 게 이번에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그런 뒤 “해당 공문 작성에 오 후보 개입 증거가 있느냐”고 묻자 “오 후보가 해명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吳 “10여년 전 한명숙 후보가 제기했다 망신당한 소재” 

 
오 후보는 즉각 페이스북에 “정책 선거를 자유당 말기 흑색 선거 수준으로 치르려는 박 후보의 행태를 보니 정말 다급해진 모양이다. 해당 의혹은 10여 년 전 한명숙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문제를 제기했다가 망신당한 소재”라고 반박했다. 당시 한 후보와 비슷한 의혹을 제기했다가 정정보도를 낸 언론 기사도 공개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서도 “해당 땅은 시장 임기 전인 2006년 3월 노무현 정부 국토부가 ‘국민임대주택예정지구’로 지정한 것”이라며 “이명박 정부 때 국민임대주택 제도가 보금자리주택 제도로 개정돼, 임기 중 행정 절차상 해당 땅을 국민임대주택 지구 용지에서 보금자리주택 지구 용지로 바꾸는 신청을 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 발산근린공원에서 SH분양원가은폐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면서 천준호 민주당 의원이 주장한 땅 투기 의혹을 부인하고 여당과 박영선 후보에 관해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 발산근린공원에서 SH분양원가은폐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면서 천준호 민주당 의원이 주장한 땅 투기 의혹을 부인하고 여당과 박영선 후보에 관해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그러면서 오 후보는 천 의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실장이었던 점을 거론하며 “서울시가 국토부에 공문을 보낸 게 형식적인 절차임을 알면서도, 명백히 악의적인 명예 훼손을 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법적 대응 뜻을 밝혔다. 박 후보를 향해서도 “비서실장을 내세워 이런 문제를 제기하는 건 참 비겁하고 악의적이다. 사죄하고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 후보 캠프 대변인 고민정 의원이 입장문을 내고 재반박했다. “오 후보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이더라도, 문제의 토지는 시장 출마를 하기 불과 3개월 전 국민임대주택 예정지구로 편입된 것이다. 특혜 논란이 불거질 것이 뻔히 예상되는데도 이를 처분하지 않은 것은 공직자로서의 처신에 문제가 있는 것”이란 주장이다. 
 
‘21분 콤팩트 도시’ 등 포지티브 정책 선거를 내세우던 박 후보 측이 강한 네거티브 공세에 돌입한 건 최근 각종 여론조사 흐름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까지 ‘박영선 대 오세훈’ 양자 대결에선 대체로 박 후보가 우세하다는 조사 결과가 많았지만 LH 사태가 터진 후엔 안철수 후보와 오 후보 모두 박 후보를 앞선다는 조사가 이어지고 있다. 중앙일보가 여론조사업체 입소스에 의뢰해 실시(5~6일)한 여론조사에서도 양자 대결에서 오 후보(45.3%)가 박 후보(41.6%)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