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라도나 유니폼, 안정환 축구화…천안 축구박물관에 기증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박상돈 천안시장, 축구유물 수집가 이재형씨(왼쪽부터). [사진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박상돈 천안시장, 축구유물 수집가 이재형씨(왼쪽부터). [사진 대한축구협회]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안에 들어설 축구박물관 유물 기증식이 9일 천안시청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박상돈 천안시장, 축구수집가 이재형 씨가 참석했다. 
 
1차 기증된 물품은 총 189점이다. 이재형씨가 40여년 동안 수집해 기증한 129점과 축구협회 기증품 60점이다.  
 
이재형씨 기증품 중에는 1956년 제1회 아시안컵 우승 당시 공격수 최정민과 2002 월드컵 4강 주역 안정환이 신고 뛰었던 축구화가 포함됐다. 또 펠레(브라질)와 마라도나(아르헨티나)가 입었던 유니폼, 에우제비오(포르투갈)가 어릴 때 찼던 축구공 등도 기증됐다. 축구협회도 각종 국제대회 우승 트로피와 페넌트 등을 기증했다.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는 천안시 입장면 가산리 일대 약 45만㎡ 부지에 축구장 12면과 숙소, 사무동, 체육관, 풋살구장 등을 조성해, 2023년 6월 완공이 목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