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당장 사퇴하라" LH 질책에…변창흠은 대답도 못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사태와 관련해 변창흠 국토부장관을 강하게 질타했다. 심 의원은 국민들의 분노를 전하며 변 장관에게 사퇴해야 한다고 질책했다. 변 장관은 심 의원의 질의와 비판이 이어지는 동안 특별한 해명이나 답변을 내놓지 못했다.
 
심 의원은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LH 직원들이 개발 정보를 알고 땅을 미리 산 것은 아닌 것 같다'는 변 장관의 두둔성 발언을 문제 삼았다. 심 의원은 "직원들 조사는 해봤느냐", "투기지역은 가 봤느냐" 등을 물었으나, 변 장관은 답변하지 못했다.
 
이에 심 의원은 "직원들 조사도 안 하고, 사정을 알지도 못하면서 '알고 투자한 건아닌 것 같다고' 말 했으냐"라며 "그러니 국민은 분노하고 있는 것. 이게 장관의 평상시 인식이다"라고 지적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9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상대로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에 대해 질문하고 있다. [YTN 유튜브 캡처]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9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상대로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에 대해 질문하고 있다. [YTN 유튜브 캡처]

 
그러면서 심 의원은 "개발정보를 모르는 사람들이 58억원씩 대출 내서 맹지·농지를 사고, (필지) 쪼개기를 하고, 묘목을 심고, 지방에 근무하는 직원들도 원정 와서 땅을 샀다"며 "장관은 이 사태가 설명되느냐"고 재차 몰아붙였다.
 
계속해서 심 의원은 "민심도 제대로 모르고 이렇게 투기에 둔감한 국토부 장관에게 뭘 더 기대하겠느냐"라며 "국민들이 당장 사퇴하라는 것이다. 나도 같은 생각이다"라고 질책했다.
 
변 장관은 심 의원의 질문, 질책에 별다른 답변을 하지 못했다. 심 의원의 'LH 재직 당시 직원들의 투기 문제와 관련해 사전에 조치한 게 있느냐'는 질문에 변 장관은 "재직 기간 공기업의 투명성과 청렴을 끝도 없이 강조하고 노력도 했다"라며 "그런데도 제 뜻이 전달되지 않은 것 같다"고 답했다.
 
심 의원은 "1·2기 신도시 투기로 인한 교훈이 있었다. 그런데도 3기 신도시에 또 국민은 고통받고 있다"라며 "국토부 장관 머릿속에는 그런 게 없다. (국민들) 다 그렇게 생각한다"고 재차 변 장관을 질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