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대통령 둘 감옥 보낸 尹, 文도 '잠재적 피의자'로 본다"

2019년 7월 25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 윤 전 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당시 민정수석)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019년 7월 25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 윤 전 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당시 민정수석)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연일 비판하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 전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잠재적 피의자'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검찰총장에서 물러나 차기 대권 주자로 언급되는 이유도 문재인 정부를 '곧 죽을 권력'으로 보고 있었기 때문이라는 게 조 전 장관의 생각이다.
 
조 전 장관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을 거론하며 "윤석열 총장의 자기인식은 단지 '문재인 정부 고위공무원'이 아니었다"고 썼다. 박근혜 정부 시절 박해를 받는 검사의 상징이 됐다가, 2019년 하반기 이후 문재인 정부를 타격하는 수사를 벌여 야권의 대권 후보로 떠올랐다는 것이다. 조 전 장관은 "박근혜 정부와 맞서 대중적 명망을 얻고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 되더니, 문재인 정부를 쳐서 야권 대권후보가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의 이러한 행보를 브라질의 세르지우 모루 전 법무장관과 비슷하다고 했다. 모루 전 장관은 '수사판사' 시절 부패 수사를 통해 전 대통령 두 명을 수감시켰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정권이 들어서자 법무장관에 올랐으나 사임하고 대권 주자로 떠오른 인물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권 주자로 떠오른 상황을 브라질 사례를 들며 설명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권 주자로 떠오른 상황을 브라질 사례를 들며 설명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조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에 대해 "두 명의 대통령을 감옥에 보낸 그는 어느 시점에 문재인 대통령도 '잠재적 피의자'로 인식하기 시작했다"며 "문재인 정부를 '곧 죽을 권력'이라고 판단하고, 자신이 지휘하는 고강도 표적 수사를 통하여 문재인 정부를 압박해 들어갔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지 않은가"라고 되물었다.
 
윤 전 총장의 차기 대권 주자 지지율 및 행보를 전하는 언론에 대해서도 조 전 장관은 "철저 검증은커녕 '윤비어천가'를 부르고 있다"고 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을 "촛불시민이 검증하는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