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동훈 "유시민 악의적 거짓말에 낙인…5억 손해배상하라"

알릴레오 라이브 방송 중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캡처]

알릴레오 라이브 방송 중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캡처]

한동훈 검사장은 9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의 재단 계좌 열람’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유 이사장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한 검사장은 이날 유 이사장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소송액은 5억원이다.  
 
한 검사장 측은 “유 이사장이 ‘한 검사장이 자기 뒷조사를 위해 대검찰청 반부패부에서 2019년 말 유시민 관련 계좌추적을 했다’는 취지로 약 1년 반에 걸쳐 악의적 가짜뉴스를 유포한 것에 대한 손해배상을 구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2019년 12월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어느 경로로 확인했는지 지금으로써는 일부러 밝히지 않겠지만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7월에는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한동훈 검사가 있던 (대검) 반부패강력부 쪽에서 (노무현재단 계좌를) 봤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언급했다.
 
한 검사장 측은 “유 이사장은 2019년 9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한 검사장의 수차례 공식부인에도 불구하고 허위사실을 반복 유포했고 그러한 가짜뉴스는 SNS 등을 통해 무한 전파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에 의해 한 검사장은 공적 권한을 사적인 보복을 위해 불법 사용한 공직자로 부당하게 낙인찍혔다”며 “유 이사장은 언론과 시민사회로부터 근거제시를 요구받은 후에야 허위사실임을 인정했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지난 1월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 검사장 측은 “유 이사장 혼자 가짜뉴스를 창작한 것인지 아니면 과거 한 검사장에 대한 KBS 허위보도처럼 누군가 유 이사장의 영향력을 이용하려 거짓 정보를 제공한 것인지, 유 이사장이 장기간 구체적이고 확신에 찬 거짓말을 계속한 경위에 대해서 본인 스스로 밝혀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는 지난해 8월 유 이사장을 명예훼손·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한 검사장 측은 유 이사장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형사사건은 이미 다른 분에 의해 고발돼 진행 중이므로 피해자로서의 입장을 담은 서면을 검찰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