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 당선, 국민의힘 조직 형편없단 방증" 국민의당 강경발언 왜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이 9일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협상 상대인 국민의힘을 향해 “야당 하는 짓거리”, “조직이 형편없다”같이 거친 발언을 쏟아냈다.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안철수·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실무협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안철수·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실무협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날 오전 이 사무총장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을 향해 “오늘 중으로 단일화 협상 실무논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해주실 것을 요청한다”며 “두 당은 단일후보를 놓고 경쟁하는 경쟁자 관계지만, 보궐선거 승리와 정권 교체 교두보를 함께 놓아야 하는 동반자이자 동지적 관계임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뒤이어 진행된 백브리핑에선 발언수위가 세졌다. 국민의힘에서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시민들이 선거인단이 되는 ‘시민참여경선제(오픈프라이머리)’ 등을 제안한 데 대해 그는 “본인들도 안 쓰던 방법을 끌고 들어오면 갈등을 일으키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간을 질질 끌면 야당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린다며 (유권자들이)등 돌린다. 문재인 정부가 엉망이라 야당이 단일화라도 해보겠다고 해서 (유권자들이)관심을 가지는데 하는 짓거리가 여당이랑 다를 바 없으면 어떻게 되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겨냥해 “오 후보의 당선(후보선출)이라는 건 국민의힘 조직이 형편없다는 걸 방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사무총장은 “국민의힘이 조직 어쩌고 이야기하는데, 서울시 조직이 얼마나 있겠느냐”며 “그 조직이 셌으면 나경원 후보가 떨어졌겠느냐”고 반문했다. 국민의힘 측이 제안한 시민참여경선제를 택할 경우 당 조직력이 강한 국민의힘이 유리하다는 분석에 대한 반박이다.

 
최근들어 단일화 협상을 언급하는 그의 발언 강도가 점점 세지고 있다. 앞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기호 4번을 달고 선거에 이길 수 없다”고 한 발언에 대해선 “굉장히 억지(5일 라디오 인터뷰)”, “정치인들의 그냥 자기 합리화 논리(9일 라디오 인터뷰)”라고 지적한 게 그렇다. 8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도 단일화 협상과 관련한 국민의힘 측 제안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소리”, “협상을 질질 끌어서 이득을 보겠다는 것”이라는 등 강한 표현을 썼다.  
 
이 같은 강경발언은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오 후보의 약진이 두드러지면서 국민의당 내부의 조급함이 묻어난 것이란 게 정치권의 평가다. 8일 중앙일보가 여론조사업체 입소스에 의뢰해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서 오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도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상승세를 보이면서 안 후보 측에서도 ‘더 시간을 끌다간 밀릴 수 있다’는 위기감이 감지되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서울시당 당사를 찾아 원만한 단일화 협상을 제안할 예정이다.

 
반면 국민의힘은 당내 단일후보 선출 후 당이 총력지원체제를 가동하면서 지지율 반등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는 중이다. 이 사무총장의 강경 발언에 당내에서 별다른 평가가 없는 것도 이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오 후보 측 관계자는 이 사무총장의 발언에 대해 “지지자와 당원에게 무례한 표현”이라면서도 “그런 멘트 하나하나에 신경 쓰지 않고 여유를 가지고 단일화 성공을 위해 애쓰겠다”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