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당 대표 물러나 본격 대선 행보… 김태년 권한대행체제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법무부·행정안전부 업무보고에 앞서 더불어 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대대표, 홍익표 정책위의장(오른쪽부터)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법무부·행정안전부 업무보고에 앞서 더불어 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대대표, 홍익표 정책위의장(오른쪽부터)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9일 당 대표직에서 물러난다.
 
당헌·당규상 당권과 대권 분리 원칙에 따라 당 대표가 대통령선거에 출마하고자 하는 때에는 대통령선거일 전 1년까지 사퇴해야 한다. 이 때문에 지난해 8월 29일 당권을 잡은 후 약 6개월 만에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
 
이 대표의 다음 임무는 4·7 재보궐선거 상임선대위원장이다. 일종의 대선 전초전인 이번 선거에서 김태년 원내대표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선거를 지휘한다. 가덕도 특위 위원장도 맡아 당에서 중요한 역할을 계속 이어간다.
 
이 대표는 대표직 마지막날인 이날 오전 국회에서 4·7 재보선 후보들에게 공천장을 주고 전국 시도당 위원장-사무처장 연석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토론회에 참석, 신복지를 주제로 직접 강연에 나선다. 이어 퇴임 기자간담회를 하고 당 유튜브를 통해 일반 시민과도 소통한다.
 
민주당은 오는 5월 전당대회에서 새 대표를 선출할 때까지 김태년 원내대표의 대표 권한대행체제로 가동된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