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남인순·진선미·고민정 쫓아내라" 박영선 "여성비하"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가 8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양심이 있다면 피해호소인 3인방 남인순, 진선미, 고민정 세 사람을 캠프에서 쫓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영선 후보는 "가부장적인 여성비하 발언"이라고 반응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안 후보로부터 여성의 날에 '쫓아내라'는 가부장적인 여성비하 발언을 듣고 몹시 우울했다"며 "'쫓겨난 여성'들을 취재했던 옛 기억이 떠오르면서 이 땅의 여성들은 아직도 누군가로부터 명령에 복종해야 하는 그런 사회에 살고 있는지 하늘을 바라보며 반문했다"고 말했다.
 
앞서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영등포 공군호텔에서 열린 세계 여성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출마 자체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며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해 논란을 빚었던 남 의원 등 3명을 캠프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관련기사

 
한편 박 후보는 같은 글에서 자신이 박 전 시장 관련 피해자에게 사과한 것을 두고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때늦은 사과"라고 비판한 데 대해 "그동안 언론을 통해 몇 차례 사과했다"며 반박했다.
 
박 후보는 그러면서 "두 남성 후보가 점점 거칠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언제 서울의 미래에 관한 건전한 정책토론을 하며 선거를 치를 수 있을까"라며 "해마다 여성의 날이면 여성의원들에게 장미꽃을 선사했던 노회찬 의원을 떠올리며, 여성신문이 만든 여성의 날 기념 양말(장미와 빵이 그려진)을 신어보며 제 마음을 달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