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클 인터뷰에 뿔난 영국… 존슨 총리는 "여왕 존경"

해리 왕자 부부의 인터뷰를 다룬 영국 대중지의 3월 8일자 1면. AFP=연합뉴스

해리 왕자 부부의 인터뷰를 다룬 영국 대중지의 3월 8일자 1면. AFP=연합뉴스

영국 왕실과 결별하고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해리 왕자 부부의 인터뷰 후폭풍이 거세다. 특히 "자살까지 생각했다"면서 영국 왕실에서 벌어진 은밀한 갈등을 폭로한 메건 마클 왕자비의 발언은 특히 영국 사회를 뒤흔들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오프라 윈프리가 진행하고 CBS를 통해 7일 공개된 인터뷰는 미국에서만 실시간으로 1700만명이 시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존슨 영국 총리 "여왕 존경" 해명  

 
이날 인터뷰엔 CNN 등이 '폭탄선언(Bombshells)'이라고 할 정도로 충격적인 내용이 등장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메건이 자살 충동을 느낄 정도로 왕실의 삶을 힘들어했으며 ▶정신 건강과 관련해 왕실의 도움을 받지 못했고 ▶첫아기를 임신하고 있을 때 아이의 피부색에 관한 이야기가 도는 등 인종 차별의 대상이 됐다는 점을 핵심으로 꼽았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8일 인터뷰와 관련된 질문을 받고 즉답을 피한 채 "나는 언제나 여왕과 국가와 영연방을 통합하는 여왕의 역할을 최고로 존경해왔다"고 말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8일 총리 관저에서 인터뷰 중 물을 마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8일 총리 관저에서 인터뷰 중 물을 마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그는 "나는 오랫동안 왕실의 일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았다. 오늘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왕실이 정말 인종 차별적이었다고 믿느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왕실에 대한 문제가 나왔을 때 총리가 할 수 있는 옳은 일은 언급하지 않는 것"이라고 재차 답했다.  
 
인터뷰에 앞서 존슨 총리는 메건의 인터뷰와 관련해 대변인을 통해 "왕실의 문제이며 총리는 인터뷰를 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오프라 윈프리와 인터뷰하고 있는 해리 왕자 부부. 로이터=연합뉴스

오프라 윈프리와 인터뷰하고 있는 해리 왕자 부부. 로이터=연합뉴스

英 여론, 해리왕자 부부에 냉담

영국 왕실은 인터뷰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 그러나 영국의 여론은 냉담하다.
 
더 타임스는 '해리와 메건의 인터뷰 폭로는 왕실이 걱정한 것보다 더 심하다'는 기사를 게재했다.  
 
영국의 스카이뉴스는 여론이 이들 부부에게 우호적이지 않다고 보도했다. 성인 211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인터뷰가 부적절했다는 의견은 47%로 적절했다고 응답한 21%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왕실 전기 작가 페니 주노는 마클 왕자비의 갑질과 관련해 왕실에서 할 말이 훨씬 많을 것이라며 "정말 품격 떨어지는 보복전"이라고 평했다.
 
또 다른 왕실 전기 작가 애너 패스터낙은 BBC와 인터뷰에서 "메건의 입맛에 맞는 연속극 느낌이었다. 아무도 메건과 아버지의 관계나, 왜 결혼식에 메건 식구는 한 명만 왔는지 묻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