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英왕실 인종차별 의혹 폭로’ 마클 인터뷰 미국서 1710만명 시청했다

메건 마클 폭로 인터뷰를 지켜보는 미국 시청자. AFP=연합뉴스

메건 마클 폭로 인터뷰를 지켜보는 미국 시청자. AFP=연합뉴스

 
미국에서 영국 왕실의 인종차별 의혹을 폭로한 메건 마클의 인터뷰를 1710만명이 시청한 것으로 조사됐다.
 
8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은 영국 해리 왕자와 부인 마클의 인터뷰 방송이 올해 프라임타임 오락 특집 가운데 가장 많은 시청자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해리 왕자 부부 인터뷰는 미국 TV 방송 황금시간대인 7일 오후 8시부터 2시간 동안 CBS 방송을 통해 전파를 탔다.
 
사전 녹화된 인터뷰는 해리 왕자 부부와 친분을 쌓은 미국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가 진행했다.
 
CBS 방송은 인터뷰 라이선스 구매 비용으로 윈프리의 제작사 하포 프로덕션에 최대 100만 달러(약 102억원)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많은 사람이 자신의 스케줄에 따라 TV를 보는 시대에 큰 스포츠 경기가 아닌 인터뷰 방송을 그 정도의 시청자들이 본 것은 드문 일”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도 “1700만명 이상의 시청자는 주요 스포츠 이벤트에서나 볼 수 있는 숫자”라며 “영국 왕실 가족 이야기가 미국인들의 마음을 계속해서 사로잡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마클은 영국 왕실에서 생활할 당시 “왕가에서의 곤경으로 자살 충동까지 있었다”며 작심한 듯한 폭탄 발언을 터트렸다.  
 
또한 마클은왕손빈으로서 왕실로부터 보호받지 못한 채 침묵하고 지내야 했으며, 왕실이 ‘피부색’을 우려해 자신의 아들 아치를 왕족으로 받아들이기를 원치 않았다고 인종차별 의혹까지 제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