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만난 교황 “내 영혼에 유익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8일(현지시간) 이라크 방문을 마친 뒤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취재진에게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와의 만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8일(현지시간) 이라크 방문을 마친 뒤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취재진에게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와의 만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가톨릭 2000년 역사상 처음으로 이라크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와의 만남에 대해 “내 영혼에 유익했다”고 호평했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교황은 이탈리아 로마로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동행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교황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종교 간 화합과 폭력·극단주의 중단 등을 위해 중동국가 이라크를 방문했다.  
 
그는 특히 지난 6일 이슬람 시아파의 성지인 남부도시 나자프에서 시아파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를 50여 분간 비공개로 만났다. 가톨릭 교황이 시아파 고위 성직자와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황은 취재진에게 알시스타니에 대해 “그는 위대한 현자”라며 “그와의 만남은 내 영혼에 유익했다”고 밝혔다. 알시스타니는 지난 10년간 정치·문화적인 목적의 방문객을 맞이하지 않았으며 오직 종교적 동기가 있는 이들만 맞았다고 교황은 취재진에게 전했다.
 
교황은 또 “알시스타니와의 만남은 영광스러웠다”며 “그는 결코 일어나서 방문객을 맞이하지 않지만, 나를 맞이하기 위해 두 번이나 자리에서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교황과 알시스타니와의 만남에서 세계 평화 등과 관련된 문건은 작성되지 않았다고 주요 외신은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교황은 취재진에게 “다른 발걸음이 있을 것”이라며 이슬람 측과 지속적인 대화의 뜻을 밝혔다.
 
교황은 아울러 다른 종교를 가톨릭과 같은 선상에 두는 것 자체를 우려하는 일부 가톨릭 보수파들을 비판하며 “우리는 다른 종교와 함께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