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이탈리아서도 생산

러시아가 개발해 공식 등록한 '스푸트니크 V' 백신. 러시아 직접투자펀드(RDIF) 사이트 캡처=연합뉴스

러시아가 개발해 공식 등록한 '스푸트니크 V' 백신. 러시아 직접투자펀드(RDIF) 사이트 캡처=연합뉴스

 
러시아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가 이탈리아에서도 생산될 예정이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8일(현지시간) 스푸트니크 V 백신의 해외 생산 및 공급을 담당하는 러시아직접투자펀드(RDIF)와 스위스 제약사 '아딘 파르마 앤 바이오테크'(ADIENNE Pharma & Biotech)가 스푸트니크 V 백신의 이탈리아 내 생산에 관한 협정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러-이탈리아 상공회의소는 "유럽에서 처음으로 RDIF와 ADIENNE Pharma & Biotech 간에 스푸트니크 V 백신의 이탈리아 생산에 관한 협정이 서명됐다"고 전했다. 현지 생산은 오는 7월부터 시작되며, 올해 말까지 1000만 도스(1회 접종분)가 생산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협정이 이행되면 러시아 코로나19 백신이 유럽에서 생산되는 첫 번째 협력 사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는 EU 회원국 가운데 오스트리아에도 스푸트니크 V 백신 현지 생산을 제안했다고 앞서 타스 통신이 보도한 바 있다, 러시아는 유럽의약품청(EMA)에 백신 사용 승인도 신청한 상태다.
 
러시아는 그벨라루스, 중국, 인도, 카자흐스탄, 이란, 한국 등과 스푸트니크 V 백신 현지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스푸트니크 V 백신은 지난해 8월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승인했다. 부족한 임상에 대한 지적이 일었지만, 지난달 초 세계적인 의학 학술지 '랜싯'에 이 백신의 예방 효과가 91.6%에 달한다는 3상 결과가 실리면서 평가가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 지금까지 스푸트니크 V 백신 사용을 승인한 국가는 러시아를 포함해 46개국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