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질병청 “접종 뒤 사망신고 8명, 백신과 인과성 낮아” 잠정 결론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사망했다고 신고된 11명 중 8명에 대해 전문가 회의를 거쳐 “접종과의 인과성이 낮다”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 백신과 사망의 연관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본 것이다. 당국은 사망자가 모두 요양병원 입원 환자로, 앓고 있던 병이 악화하면서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고혈압 등 기저질환 악화 가능성”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8일 이 같은 내용의 예방접종피해조사반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피해조사반은 감염학·신경학·호흡기알레르기학·법의학·면역학 분야 전문가 8명으로 구성됐다. 추진단은 “조사 대상 8건은 접종 후 급격히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아나필락시스’(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에 해당하지 않았다”면서 “백신의 이상이나 접종 과정상 오류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다. 이어 “기저질환의 악화로 인한 사망 가능성이 크고,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다른 추정 사망 원인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당국에 따르면 사망자 8명은 모두 뇌혈관계·심혈관계 질환과 고혈압, 당뇨, 뇌전증 등의 기저질환을 앓았다. 접종 이후 짧게는 15시간에서 길게는 3일이 지나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조사반은 뇌출혈이나 심부전, 패혈증, 급성간염 등이 사망에 이르게 한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8명 중 4명에 대해선 유족 요청으로 부검이 진행되고 있어 2주 후께 최종 결과가 나오면 추가 평가할 계획이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추진단장은 “백신과 중증 이상 반응의 인과관계를 정기적으로 공개하겠다”며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인된 백신이니 과도한 불안감을 갖지 말고 접종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수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