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리아 독재자’ 알아사드 대통령 부부, 코로나19 확진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부부의 모습. AP=연합뉴스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부부의 모습. AP=연합뉴스

시리아의 독재자로 알려진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및 NBC뉴스 등에 따르면 시리아 대통령실은 알아사드 대통령과 부인인 아스나 알아사드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대통령실은 성명에서 “대통령과 영부인 둘 다 건강 상태가 양호하고 안정적인 상태”라며 “2~3주간 지속될 자택 격리 기간에도 업무를 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NBC뉴스는 알아사드 대통령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등과 함께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세계 지도자 명단에 합류했다고 보도했다.
 
알아사드 대통령은 지난 2000년 부친에 이어 대통령에 오른 뒤 장기 집권하고 있다. 시리아에서는 알아사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 등 내전이 지속되고 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