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제서 AZ백신 280회분 폐기 가능성…보관 온도 문제

간호사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사기에 주입하고 있다. 뉴스1

간호사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사기에 주입하고 있다. 뉴스1

전북 김제의 한 병원에서 보관 중이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80회분이 냉장고 보관 온도 문제로 폐기될 가능성이 생겨 질병관리청이 분석하고 있다.

 
8일 질병청 등에 따르면 전북 김제시보건소는 한 민간병원에서 보관 중이던 28바이알(병) 분량의 AZ백신의 보관 온도 범위 일탈 가능성 신고를 접수했다.
 
AZ백신은 영상 2~8도에서 냉장 보관·유통해야 한다. 개봉 시에는 30도 이내에서 6시간, 미개봉 냉장 시에는 48개월 보관이 가능하다.
 
해당 백신은 지난 5일 오전 11시56분께 이 병원에 입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 냉장고 오작동 신고가 시 보건소에 접수됐고, 시 보건소 측은 전북도 보건당국에 보고했다. 오는 9일부터 이틀간 예정됐던 접종은 미뤄졌다.
 
질병청 측은 보고받은 내용을 분석하고 있으며 조만간 최종 결과를 내릴 예정이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