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마약 유통의 거물 붙잡혔다···필로폰 2만여명분 압수

서울경찰청 깃발. 뉴스1

서울경찰청 깃발. 뉴스1

국내에서 가장 큰 유통책으로 불리는 마약상과 그 조직원 수십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마약수사대는 6개월 추적 끝에 지난달 중순, 서울 양천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마약 유통망 맨 위에 있는 50대 A씨를 검거했다고 8일 밝혔다.
 
A씨 일당은 캄보디아 등 동남에서 마약을 들여와 개인에게 판매하고 일부는 순도를 높이기 위한 중간 제조 과정을 거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필로폰 700g 분량을 압수했다.
 
경찰은 A씨를 포함해 일당 40여명을 구속했고 일부는 검찰에 송치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