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녀팬에 "18살 되면 전화해"… FC바르셀로나 회장 발언 논란

호안 라포르타 FC 바로셀로나 신임회장이 당선 전 한 소녀팬에게 남긴 발언이 논란에 휩싸였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스페인 현지 매체들은 7일(현지시간) 라포르타 당선인이 바르셀로나 신임회장 투표 직전 선거유세에서 한 소녀와 대화하는 장면을 보도했다. 
 
영상에서 라포르타 회장은 소녀팬이 다가오자 등 뒤를 쓸고 움켜쥐었다. 사진 촬영이 끝난 뒤에는 손전화 제스처를 취하며 "18살이 되면 전화하라"고 외쳤다.
 
이에 대해 라포르타 측은 '소녀의 모친이 라포르타에게 딸의 고용을 부탁했고, 이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라며 소녀팬은 미성년자가 아니라고도 말했다.
 
라포르타는 이날 선거에서 54% 이상 득표하며 11년 만에 바르셀로나 회장 자리를 다시 맡게 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