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국민 53% "도쿄올림픽, 관중제한 또는 무관중 개최해야"

한 남성이 일본 도쿄도 청사 앞에 걸린 도쿄올림픽 광고판을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한 남성이 일본 도쿄도 청사 앞에 걸린 도쿄올림픽 광고판을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일본 국민의 절반은 7월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이 관중을 제한하거나 무관중 경기로 치러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지 공영방송 NHK가 지난 5~7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237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여론조사를 펼친 결과다. 응답자들은 도쿄올림픽을 어떤 형태로 개최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34%가 "관중 수를 제한해서" 19%가 "무관중으로"라고 답변했다. 취소해야 한다는 답변도 33%나 됐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의 지지율은 40%로 지난달 조사 때와 비교해 2%P 상승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37%로 같은 기간 7%P 하락했다. NHK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을 '지지한다'는 응답 비율이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을 웃돈 것은 지난해 12월 이후 3개월 만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