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세련 "윤준병 의원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 고발"

이종배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대표. 뉴시스

이종배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대표. 뉴시스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이 8일 오후 전북 정읍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은 허위사실을 유포한 더불어민주당 윤준병(정읍·고창) 의원을 철저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이종배 법세련 대표는 "'박근혜 정부에서 북한 원전을 검토했다'는 윤 의원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윤 의원을 고발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지난달 초 "북한 원전 검토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향후 남북 경협이 활성화될 경우에 대비해서 박근혜 정부부터 단순하게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한 내부자료라고 합니다"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이 대표는 "윤 의원의 주장이 있고 나서 신희동 산업통산자원부(산업부) 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삭제됐다고 나온 자료는 박근혜 정부부터 검토하거나 만들어진 자료는 아니다'라고 명확히 밝혔기 때문에 박근혜 정부에서 북한 원전을 검토했다는 윤 의원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명백한 허위사실을 발설해 국민을 혼란케 하고 진실을 호도한 것은 국회의원의 자격을 박탈해야 할 정도의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